매일신문

이준석·이낙연, 9일 회동 예정…제3지대 빅텐트 연대 불붙나

이준석 "이낙연과 연대 가능…당 합쳐 지역구 출마할 수도"
이냑연 "양당 독점 구도깨고 국민들께 새로운 희망의 선택지 드려야"

가칭 '개혁신당' 창당을 선언한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서울 종로구 연합뉴스 본사에서 기자와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가칭 '개혁신당' 창당을 선언한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서울 종로구 연합뉴스 본사에서 기자와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참배를 마친 뒤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참배를 마친 뒤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오는 9일 한자리에서 만날 예정이어서 이른바 '제3지대 빅텐트 구상'이 어느 정도 진전될지 주목된다.

각자 '개혁신당' 창당 선언과 탈당 및 제3지대 신당 추진 의사를 밝힌 두 사람의 총선 연대에 관심이 집중되는 가운데 실제 연대가 성사될 경우 정계 개편에 도화선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다.

7일 정치권에 따르면 두 사람은 오는 9일 열리는 한국의희망 양향자 대표의 출판기념회에 나란히 참석한다고 전해진다. 이 자리에는 새로운선택의 금태섭 전 의원도 함께한다.

이준석 전 대표는 최근 이낙연 전 대표와의 총선 연대 가능성을 직접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지난 5일 한 언론사 유튜브 방송에 출연, 이 전 대표와 연대 가능성에 대해 "양당이 느슨한 연대로 선거를 치르는 것도 가능하다"며 "공천 과정에서 교류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연대 방식에 대해서도 "여러 가지 시나리오가 있다"며 "같이 모여서 한 당을 만든다고 하면 각자의 비례대표 명부가 혼입되게 돼 양 세력 간 다툼이 생기지만, 지역구 같은 경우는 정당을 합쳐 출마한다든지 기호 하나로 출마한다든지 이런 것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낙연 전 대표가 (이재명 민주당 대표) 피습사건 때문에 예상했던 일정보다 조금 늦게 움직일 것 같은데, 시너지가 나는 형태로 야권에 제3지대가 구축된다면 국민들이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낙연 전 대표는 이번 주 중 탈당 선언을 예고한 가운데 연대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는 7일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한 자리에서 취재진에게 "동지들과 상의해야 할 문제가 있지만 이번 주 후반에는 인사를 드리고 용서를 구해야 하지 않겠나 생각한다"며 탈당을 시사했다.

그는 이준석 전 대표나 금태섭 전 의원 신당과의 합당에 대해서는 "양당 독점 구도를 깨고 국민들께 새로운 희망의 선택지를 드리는 일에 뜻을 같이하는 사람이면 누구든지 협력해야 한다"고 답변했다.

또 "무능하고 부패한 양당 독점의 정치 구도가 대한민국을 질식하게 하고 있다"며 "양당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아니라, 양당 모두 싫다는 분들에게 선택지를 드리고 함께하도록 하는 것이고 이는 야권의 재건과 확대 작업"이라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