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尹 대통령 지지율 1%p 감소한 32%…국힘 30%·민주 33%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고양아람누리에서 '국민이 바라는 주택'을 주제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고양아람누리에서 '국민이 바라는 주택'을 주제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국정운영 긍정평가)이 3주째 큰 변동없이 30% 초반대에 머물렀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8~10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한 전국지표조사(NBS)에서 윤 대통령 국정 운영에 대해 '긍정' 평가(매우 잘함+잘함)는 32%, '부정' 평가(못함+매우 못함)는 61%로 집계됐다. 모름 무응답은 7%였다.

직전 조사(12월3주) 대비 긍정은 1%포인트 하락한 반면 부정은 2%포인트 상승했다. 11월 4주차에 35%를 찍은 후 12월부터는 30% 초반대에서 큰 변동이 없다.

이번 조사에서는 70대 이상, 대구경북지역, 보수 지지층에서 긍정 평가가 부정 평가보다 높았다.

국정 방향성에 대해선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응답이 33%, '잘못된 방향'이라는 응답이 60%였다. 지난해 5월 해당 항목을 조사한 이래 부정평가가 60%를 찍은건 이번이 처음이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30%, 더불어민주당 33%, 정의당 3%, '지지 정당 없음·모름·무응답' 29%였다. 국민의힘은 이전 조사 때와 같았고, 민주당은 4%p 올랐다.

이번 조사에서는 윤 대통령의 '김건희 특검'과 '대장동 특검'에 대한 거부권 행사를 놓고 각각 의견을 물었다.

김건희 특검에 대한 거부권 행사에 대해선 '잘한 결정'이라는 응답은 23%, '잘못한 결정'은 65%였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과 무당층에서 부정적 평가가 월등히 높았다.

대장동 특검에 대한 거부권과 관련해선 '잘한 결정'이라는 응답은 18%, '잘못한 결정'은 64%였다.

이 조사는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 면접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