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김봉교 예비후보 "선산 장원방 조성사업 반드시 추진"

김 예비후보, 전액 삭감된 '선산 장원방 조성사업' 계획대로 추진 약속

김봉교 4·10 총선 예비후보(구미을·국민의힘)는 예산 전액 삭감된 '선산 장원방 조성사업'을 계획대로 추진할 것이라고 15일 밝혔다.
김봉교 4·10 총선 예비후보(구미을·국민의힘)는 예산 전액 삭감된 '선산 장원방 조성사업'을 계획대로 추진할 것이라고 15일 밝혔다.

김봉교 4·10 총선 예비후보(구미을·국민의힘)는 15일 '선산 장원방 조성사업 계획 추진'을 공약했다.

김 예비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소중한 역사 문화 자원을 계승 및 발전시키려는 노력에 대해 평가절하하는 잘못된 인식으로는 결코 구미의 미래를 보장할 수 없다"며 "미래의 곳간인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서 장원방 조성사업은 반드시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예비후보에 따르면 조선 초기 역사의 중심이었던 선산에는 한 마을에서 56년간 장원과·아원을 포함해 15명의 과거 급제자를 배출했다. 이 때문에 장원방은 문화예술계로부터 소중한 선산의 역사 문화자원으로서의 가치를 부여할 수 있는 충분한 자료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선산 장원방 조성사업은 2024년 당초 예산에 편성했지만 예산이 전액 삭감되며 계획에 차질을 빚고 있다. 선산 장원방 조성사업은 균특 전환 60억원, 도비 10억원, 시비 50억원 등 120억원이 소요되며 2026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