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저축은행 연체율 2.60%→5.33% "신규대출 위축 요인으로 작용"

한국금융연구원 '저축은행 연체율 관리 현황 및 시사점
가계대출 연체율 1.08%p, 기업대출 연체율 3.84%p 상승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권은 26일부터 일제히 새로 취급하는 주택담보(오피스텔 포함) 가계대출의 DSR(한해 갚아야 하는 원리금 상환액을 연 소득으로 나눈 값)을 '스트레스 금리' 기준으로 산출한다. 지금까지는 현재 실제 금리를 기준으로 DSR을 산정했지만, 26일부터 시작되는 이른바 '스트레스 DSR' 체계에서는 실제 금리에 향후 잠재적 인상 폭까지 더한 더 높은 금리(스트레스 금리)를 기준으로 DSR을 따진다. 사진은 25일 서울 시내 한 은행에 걸린 주택담보대출 관련 현수막. 연합뉴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권은 26일부터 일제히 새로 취급하는 주택담보(오피스텔 포함) 가계대출의 DSR(한해 갚아야 하는 원리금 상환액을 연 소득으로 나눈 값)을 '스트레스 금리' 기준으로 산출한다. 지금까지는 현재 실제 금리를 기준으로 DSR을 산정했지만, 26일부터 시작되는 이른바 '스트레스 DSR' 체계에서는 실제 금리에 향후 잠재적 인상 폭까지 더한 더 높은 금리(스트레스 금리)를 기준으로 DSR을 따진다. 사진은 25일 서울 시내 한 은행에 걸린 주택담보대출 관련 현수막. 연합뉴스

최근 1년 새 저축은행 연체율이 2배 이상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체율 상승이 신규대출 위축으로 이어지는 만큼 취약차주 채무 조정 등을 지원해야 한다는 제안도 나왔다.

3일 한국금융연구원의 '저축은행 연체율 관리 현황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6월 말 저축은행 연체율은 5.33%로, 1년 전(2.60%)보다 2.73%포인트(p) 상승했다. 대출 종류별로 가계대출 연체율은 1.08%p, 기업대출 연체율은 3.84%p 올랐다.

연구원은 높아진 연체율이 저축은행의 신규대출 축소 요인으로 작용한다고 봤다. 저축은행 총대출은 지난 2022년 말 115조원에서 지난해 6월 말 109조3천억원으로 6개월 새 4.9% 줄었다. 가계대출은 3천억원(0.8%), 기업대출은 5조4천억원(7.6%) 감소했다.

박준태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향후 취약차주에 대한 채무 조정 활성화 노력을 기울이는 한편 궁극적으로 취약차주의 경제적 자립을 돕기 위한 지원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취약차주에게는 자금사용 용도에 맞는 정책서민금융상품을 안내하고, 저축은행에도 정책서민금융상품 취급 실적을 경영 성과에 반영하는 등 경영상 유인을 제공하는 방안을 고려할 수 있다"고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