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DGB대구은행-기보 손잡고 중소기업 녹색금융 지원 활성화

양사 14일 'ESG 녹색금융 지원 업무협약' 체결
대구은행 6억원 출연, 기보 514억원 보증 공급

DGB대구은행과 기술보증기금이 14일 대구 수성구 대구은행 본점에서 'ESG 녹색금융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대구은행 제공
DGB대구은행과 기술보증기금이 14일 대구 수성구 대구은행 본점에서 'ESG 녹색금융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대구은행 제공

DGB대구은행과 기술보증기금(기보)이 14일 대구 수성구 대구은행 본점에서 'ESG 녹색금융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중소기업에 한국형 녹색분류체계 'K-택소노미'를 적용한 저탄소 경영과 녹색 성장을 촉진하기 위한 협약이다.

이를 위해 대구은행은 6억원을 기보에 특별 출연하고, 기보는 대구은행 지원금을 재원으로 총 514억원 규모의 협약보증을 공급하기로 했다. 지원 대상은 ▷신재생에너지 발전기업 ▷신재생에너지 산업기업 ▷자체 감축기업 ▷외부 감축기업 등 온실가스 감축 성과가 있거나 예상되는 기업이다.

기보는 ▷보증비율 상향(85%→최대 95%) ▷보증료 5년간 최대 0.4%포인트(p) 감면 등 우대사항을 적용하며, 대구은행은 2년간 보증료 0.5~0.7%p를 지원해 비용 부담 완화도 지원할 계획이다.

기보는 지난 2022년 5월 '탄소가치 평가 모델'을 적용해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화폐 가치로 환산하고, 이를 보증지원 금액에 반영하는 '탄소가치 평가보증'을 도입했다. 지난해까지 이를 통해 약 1조원의 신규 보증을 공급했으며 올해는 6천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김종호 기보 이사장은 "중소기업의 녹색경제활동 참여 유인을 높이고 녹색금융 기반을 마련했다"면서 "탄소중립 기여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은행권과의 협업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