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첨예한 '의정 갈등'에, 뇌혈관 의사들 “저희는 병원을 지키고 있겠다”

전공의들의 집단행동으로 의료공백이 장기화하는 가운데 의대 교수들의 '집단 사직'이 임박한 15일 대구 한 대학병원에서 한 의료관계자가 세탁된 가운 옆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공의들의 집단행동으로 의료공백이 장기화하는 가운데 의대 교수들의 '집단 사직'이 임박한 15일 대구 한 대학병원에서 한 의료관계자가 세탁된 가운 옆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의대 정원 확대를 두고 첨예한 의정 갈등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필수 의료 중 하나인 뇌혈관 치료에 종사하는 의사들이 "갈등이 조속하고 합리적으로 해결될 때까지 병원을 지키고 있겠다"고 밝혔다.

대한뇌혈관외과학회 및 대한뇌혈관내치료의학회는 15일 성명서를 통해 "의사들의 주장이 아무리 미래 국민 건강을 위해서라고 하지만 지금 당장의 문제는 현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윤석열 정부의 의대 2천명 증원을 중심으로 한 필수 의료 패키지 발표 이후 악화일로의 상황이 펼쳐지고 있다"며 "이같은 상황에서도 대한뇌혈관외과학회와 대한뇌혈관내치료의학회 회원들은 필수의료의 최전방에서 환자 곁을 묵묵히 지켜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필수 중증 응급의료가 전공의 중심으로 유지되고 있었던 대한민국의 의료 현실에서 지금의 갑작스러운 전공의 사직에 의한 의료 공백은 국민의 생명권과 직결되고 있다"며 "정부도 의료계도 한발 물러서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지혜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께는 죄송하다는 말밖에는 할 수가 없다"며 "국민 여러분께 올리는 진심 어린 의견에 넓은 아량으로 귀 기울여달라"고 호소했다.

두 학회는 강 대 강 대치가 지속하는 상황에 대해서 "윤석열 정부는 이번 의료 정책으로 야기된 혼란에 일차적 책임을 지고 당사자와 협의와 합의를 통해 정책의 모든 부분을 상의할 수 있음을 인정하라"고 비판했다.

또, 대한의사협회(의협)와 전공의협의회를 향해서는 "정부가 성실한 자세로 협의를 제안하면 책임감을 가지고 협의와 합의에 응하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사직을 감행하고 있는 전공의들과 휴학계를 낸 의대생들에게는 "미래 필수의료 수행의 당사자들인 학생, 전공의들에게 스승이자 선배로서 미안하다고 말하고 싶다"며 "한참 배우고 공부해야 할 시점에 과거와 어른들의 잘못 때문에 미래가 위험해진 것에 진심으로 미안하다"고 밝혔다.

두 학회는 "대한민국 의료 최전선에서 암울한 현실과 불안한 미래를 걱정하며 보낸 우리들의 의견에 귀 기울여 주길 바라며 후방의 총성이 멎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