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새 총리·비서실장 인선 시간 걸릴 듯…"오늘 발표 어렵다"

대통령실 "인사 검증에 최소한의 시간 필요"

윤석열 대통령이 부활절인 31일 서울 강동구 소재 명성교회에서 열린 '2024 한국교회부활절연합예배'에서 축하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부활절인 31일 서울 강동구 소재 명성교회에서 열린 '2024 한국교회부활절연합예배'에서 축하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4·10 총선 패배 후 인적 쇄신에 나선 가운데 국무총리와 비서실장 등의 인사 발표에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14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일부 언론에서 오늘 인사 발표가 이뤄질 것처럼 보도하는데 물리적으로 안된다"며 "중요한 자리인데 사람을 찾고, 검증하는 데 최소한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4·10 총선 참패 이후 윤 대통령이 국정 쇄신을 위해 즉각적으로 주요 직에 대한 개편을 단행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며 이르면 14일 인사 발표가 나올 것이라는 예측이 쏟아졌다.

하지만 검증 문제가 드러날 경우 야당의 집중 공세가 벌어지며 민심이 악화할 우려가 있다는 점에서 심중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거론되고 있는 후보군 중에는 이미 국회 인사청문회 같은 검증을 거친 경우도 있지만, 아직 검증을 거치지 않은 인사도 포함돼있다.

윤 대통령의 총선 패배에 대한 입장 발표 시기도 고심 중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아직 대통령이 어떤 형식으로 입장을 발표할지는 결정된 게 없다"며 "인사 발표와 별개로 할지 아니면 인적 개편을 발표하면서 함께 할지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11일 한덕수 국무총리와 이관섭 비서실장, 실장·수석급 고위 참모진은 윤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다.

현재 비서실장으로는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국회 부의장을 지낸 정진석 의원, 장제원 의원,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 등이 거론되고 있고, 총리에는 주호영·권영세 의원, 김한길 위원장 등이 후보군으로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