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美 민간 첫 무인 달 착륙선 발사…반세기만 현지탐사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 우주기지에 미국 발사체 제조사 유나이티드 론치 얼라이언스(ULA)가 만든 신규 발사체 '벌컨 센타우르'(벌컨)가 발사되고 있다. AP통신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 우주기지에 미국 발사체 제조사 유나이티드 론치 얼라이언스(ULA)가 만든 신규 발사체 '벌컨 센타우르'(벌컨)가 발사되고 있다. AP통신

세계 최초 민간 달 착륙을 목표로 하는 미국 탐사선이 성공적으로 이륙했다. 이 탐사선이 달 착륙에 성공하면 세계 최초의 민간 달 탐사선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달 착륙선 페레그린은 우주기업 아스트로보틱이 개발한 것으로 8일(현지시간) 오전 2시 18분 미국 플로리다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기지에서 유나이티드 론치(ULA)의 로켓 벌컨 센타우어에 실려 발사됐다.

페레그린은 다음 달 23일 달 앞면에 있는 폭풍의 바다 동북쪽의 용암지대인 시누스 비스코시타티스에 착륙한다.

미국으로선 1972년 12월 아폴로 17호를 마지막으로 51년여 만에 달 표면 탐사를 재개하는 것이다.

페레그린은 아폴로 우주선처럼 달까지 곧장 날아가지 않으며, 한 달 동안 달 궤도를 돌다가 점점 고도를 낮추는 방식으로 연착륙을 시도할 계획이다.

한편, 이 탐사선에는 달 표면 구성과 방사능을 조사할 과학 기구가 실린 것으로 알려졌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