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구미시, '신성장 동력' 로봇산업 육성한다…LG전자·LIG넥스원 등 로봇기업 4곳과 협약

LG전자, LIG넥스원, 위로보틱스, 구일엔지니어링과 협약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김장호(가운데) 구미시장이 국내선도 로봇기업 4개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연백 위로보틱스 대표, 장익환 LG전자 BS사업본부장, 안주찬 구미시의회 의장, 김장호 구미시장, 윤재호 구미상공회의소 회장, 이건혁 LIG넥스원 생산부문장, 황성일 구일엔지니어링 대표. 구미시 제공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김장호(가운데) 구미시장이 국내선도 로봇기업 4개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연백 위로보틱스 대표, 장익환 LG전자 BS사업본부장, 안주찬 구미시의회 의장, 김장호 구미시장, 윤재호 구미상공회의소 회장, 이건혁 LIG넥스원 생산부문장, 황성일 구일엔지니어링 대표. 구미시 제공

경북 구미시가 미래 신성장 동력산업 중 하나인 로봇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국내 로봇산업 선도기업 4개사와 손을 맞잡았다. 이미 구미국가산업단지에서는 상당수 기업이 다양한 로봇을 생산하고 있어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구미시는 9일 오후 1시(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LG전자·LIG넥스원·위로보틱스·구일엔지니어링 등 국내 로봇산업 선도기업 4개사와 구미시 로봇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구미시와 로봇기업 4개사는 협약을 통해 ▷로봇산업 육성을 통한 부품 국산화 ▷기술개발 생태계 조성 ▷연구개발 및 실무형 전문인력양성 ▷로봇 생산·보급을 위한 상호협력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현재 구미에서는 로봇산업 육성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LG전자는 지난해 구미산단 퓨처파크에 로봇 생산 라인을 구축하고 안내로봇 '클로이'를 자체 생산하고 있다. 또 미국 실리콘밸리 내 서빙로봇 제조기업 베어로보틱스는 서빙로봇 전량을 구미산단에서 생산하고 있다.

이뿐 만이 아니다. 최근 미국 로봇기업 고스트로보틱스를 인수해 화제를 모은 LIG넥스원은 500억원 가까이를 투자해 구미 LG전자 유휴 공장을 인수한 뒤 로봇과 방산 제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조만간 LG전자와 부지 인수에 관한 계약을 체결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보행보조 로봇 '윔'으로 CES2024 혁신상을 2개 수상한 위로보틱스도 구미 투자에 관심을 갖고 있다. LCD장비 업체 구일엔지니어링은 신산업인 로봇 산업에 진출, 치킨 제조 로봇 개발에 성공했는데, 국내 1천300개 매장을 보유한 유명 치킨 브랜드 기업에 납품 하기 위한 긴밀한 협의를 하고 있다.

구미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반도체, 방위산업에 이어 로봇산업을 주력산업으로 추가할 수 있는 기틀을 다질 계획이다. 아울러 지역 내 생산기반을 갖추고 있는 로봇분야 기업의 산업생태계 조성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재 구미시는 반도체·방산·2차전지·메타버스와 함께 로봇을 구미시 5대 미래 첨단전략산업으로 지정, 로봇산업 육성에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구미시청 내 '로봇주무관'을 임명해 문서배달과 시정홍보에 활용하고 있다. 또 전국 지자체 가운데 처음으로 AI서비스로봇 보급 지원사업을 시작해 지역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추진하는 등 로봇산업에 각별히 공을 들이고 있다.

김장호 구미시장은 "앞으로는 로봇이 지금의 자동차처럼 각 가정마다 없는 집이 없을 정도로 산업 환경의 큰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구미 로봇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관련 기업 유치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협약에 앞서 진행된 로봇산업 포럼에서는 하정우 베어로보틱스 대표와 이연백 위로보틱스 대표가 '서비스로봇의 전망', '재활과 생산성을 넘어 일상으로'라는 주제로 주제발표를 했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조규덕기자

9일(현지시간) CES 2024 2개 부문에서 혁신상을 수상한 위로보틱스 부스에서 김장호 구미시장이 보행보조 로봇 '윔'을 착용한 채 걷고 있다. 조규덕기자
9일(현지시간) CES 2024 2개 부문에서 혁신상을 수상한 위로보틱스 부스에서 김장호 구미시장이 보행보조 로봇 '윔'을 착용한 채 걷고 있다. 조규덕기자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