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피습당한 이재명, 배현진 사건에 "상처 저릿해온다…정치테러 용납안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3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대장동 배임·성남FC 뇌물' 관련 1심 속행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3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대장동 배임·성남FC 뇌물' 관련 1심 속행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괴한에게 습격당한 사고와 관련해 "믿을 수 없는 사건에 상처가 저릿해온다"며 "어떠한 정치 테러도 용납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철저하고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배 의원님의 조속한 쾌유를 기도한다. 염려하실 가족들께도 마음 깊은 위로를 드린다"고 적었다.

한민수 민주당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범인이 배 의원임을 알면서 자행한 명백한 정치 테러"라며 "민주주의에 대한 공격이다.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정치 테러를 단호히 배격하고 규탄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사회가 증오와 혐오로 오염되고 있는 것 같아 개탄스럽다. 민주당은 정치 테러의 확산을 막고 혐오 정치를 종식하기 위해 힘쓰겠다"고 했다.

앞서 이날 오후 5시쯤 신원 불상의 한 남성이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건물 앞에서 '국회의원 배현진입니까'라고 물은 뒤 돌로 배 의원의 머리를 가격했다. 이 피습으로 배 의원은 병원에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