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경주시, 효현동 일원 공공하수도 확대 나서

60억원 들여 오수관로 10.6㎞ 신설…올 상반기 착공, 내년 말 완공

'경주시 충효처리분구 하수관로 정비사업' 대상지역 현황도. 경주시 제공
'경주시 충효처리분구 하수관로 정비사업' 대상지역 현황도. 경주시 제공

경주 효현동 경주대 인근 마을의 정화조 악취 문제가 내년 말쯤이면 말끔히 사라질 전망이다.

19일 경주시에 따르면 시는 국비 36억원을 포함 총 60억원의 예산을 들여 효현동 와산마을‧외외마을‧경주대 일원의 하수관로를 정비한다. 오수관로 10.6㎞를 신설해 이 일대 172가구의 생활하수를 공공하수도로 연결하는 게 주요 내용이다.

사업대상지 일원은 도심에서 가까운 곳이지만 공공하수도가 설치되지 않아 주민들은 정화조 악취 문제 등 많은 불편을 겪었다.

이런 이유로 경주시는 해당 지역의 하수도 확대 보급을 위해 노력한 결과 '충효처리분구 하수관로 정비사업'이 2024년 환경부 신규 국고보조사업에 선정되는 성과를 냈다.

시는 이달 중 실시설계를 마치고 올 상반기 공사에 들어가 내년 12월쯤 사업을 모두 마무리할 계획이다.

경주시는 이 사업과 함께 경주대 맞은 편 원룸촌 등 기존 취락지구의 하수처리구역 확대 편입을 위해 하수도정비기본계획 부분변경을 추진하고 있다. 부분변경이 승인되면 사업 범위가 크게 확장돼 하수관로 정비 혜택을 받는 시민들이 크게 늘 것으로 경주시는 기대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그간 공공하수관로가 없어 악취를 참으며 생활했던 주민들에게 쾌적하고 안전한 생활환경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며 "그간 탑동 상수원으로 유입되던 생활하수를 공공하수처리장에서 맑은 물로 처리해 형산강으로 다시 내 보내 보다 맑고 깨끗한 친환경 녹색도시 경주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