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역직구 힘준다”… G마켓, 몽골 1위 쇼핑몰 ‘쇼피’와 업무협약

쇼피, 몽골인 5명 중 1명이 사용…65만 고객 보유
G마켓, "연동 상품 수 늘려갈 것"

G마켓이 지난 21일 몽골 최대 이커머스(전자상거래) 플랫폼 '쇼피'(Shoppy)와 'G마켓 판매상품의 쇼피 입점 및 양사간 교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6일 밝혔다. G마켓 제공
G마켓이 지난 21일 몽골 최대 이커머스(전자상거래) 플랫폼 '쇼피'(Shoppy)와 'G마켓 판매상품의 쇼피 입점 및 양사간 교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6일 밝혔다. G마켓 제공

G마켓이 지난 21일 몽골 최대 이커머스(전자상거래) 플랫폼 '쇼피'(Shoppy)와 'G마켓 판매상품의 쇼피 입점 및 양사간 교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6일 밝혔다.

쇼피는 65만 고객을 보유한 몽골 1위 이커머스 기업이다. 몽골의 전체 인구가 약 350만명임을 감안하면 5명 중 1명이 고객인 셈이다. 국내 오픈마켓 중 쇼피와 업무협약을 맺는 것은 G마켓이 처음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G마켓은 G마켓은 해외 역직구 셀러의 몽골시장 진출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 G마켓은 해외 역직구 셀러의 상품 중 우수한 상품을 엄선해 쇼피에 제공하고, 빅스마일데이 등 연중 최대 쇼핑 축제 기간 등 자체 마케팅 활동도 진행한다.

쇼피는 G마켓 상품 연동을 통해 K-컬처를 즐기는 MZ세대 고객을 공략한다. 최근 몽골에서 2030세대를 중심으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한국 패션, 뷰티, 음반 및 식품 등을 G마켓을 통해 보다 빠르게 선보일 계획이다. 한국에서 몽골로의 배송도 담당한다.

G마켓 영업본부 이택천 본부장은 "몽골 최대 이커머스 플랫폼 쇼피를 통해 몽골 소비자들에게 경쟁력 있는 G마켓 셀러의 상품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이커머스 시장 공략을 희망하는 국내 중소 역직구 셀러들의 판로 개척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