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서한, 서울 도심에 첫 아파트…둔촌동역 주상복합 도급계약

서울 강동구 '둔촌 서한포레스트'(가칭)
지하 7층~지상 20층, 전용 49~69㎡ 128가구

'둔촌 서한포레스트'(가칭) 조감도. 서한 제공
'둔촌 서한포레스트'(가칭) 조감도. 서한 제공

대구의 대표적인 건설사인 ㈜서한이 서울에서 약 616억원 규모의 주상복합아파트 신축공사 도급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서한이 서울 도심에 진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한에 따르면 사업 명칭은 서울 강동구 '둔촌 서한포레스트'(가칭)로 지하 7층~지상 20층, 전용 49~69㎡ 128가구로 구성됐다. 사업지는 도시철도 5호선 둔촌동역과 인접하고 양재대로, 천호대로를 이용해 서울 주요지역으로 이동하기가 용이하다.

반경 1km내에는 8개의 초·중·고가 밀집되어 있으며 대형마트, 관공서, 문화시설 등 생활편의시설과도 가깝다. 인근에는 내년 1월 1만2천가구가 입주하는 둔촌주공아파트 재건축단지가 자리잡고 있다.

서한의 김병준 전무이사(총괄본부장)는 "최근 수년간 역외사업 수주를 강화한 결과 서울 도심 첫 진출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공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해서 전국적인 명성을 쌓겠다"고 말했다.

올해 초 대구 중구 봉산동 재개발 정비사업 시공사로 선정된 서한은 어려운 경기 속에서도 안정된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 이번 수주는 수도권 진출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영종국제도시 서한이다음(930가구)은 오는 5월 입주를 앞두고 있고, 평택 고덕신도시 서한이다음(1천138가구)은 올해 안에 분양이 예정됐다.

서한은 대구의 미래 50년을 좌우할 핵심 과제인 대구경북신공항 건설을 위해서도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지난달 지역 건설사 대표들과 함께 홍준표 대구시장을 만난 조종수 서한 회장은 충분한 자금력과 실적을 바탕으로 적극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전달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