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경북환경연수원, '저출생 극복 TF팀 발대식' 개최

경북도 저출생 핵심과제 연계해 연수원이 실행가능한 시책 개발, 혁신 아이디어도 발굴

경상북도환경연수원은 다양한 저출생 극복 모델 현안과제 발굴을 위해 'K-저출생 극복 TF팀 발대식'을 개최했다. 경북환경연수원 제공
경상북도환경연수원은 다양한 저출생 극복 모델 현안과제 발굴을 위해 'K-저출생 극복 TF팀 발대식'을 개최했다. 경북환경연수원 제공

경상북도환경연수원은 다양한 저출생 극복 모델 현안과제를 발굴하고자 'K-저출생 극복 TF팀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안성렬 경북도 미래전략기획단 단장이 참석해 '경상북도의 저출생 극복 시범모델 공유와 연수원의 발전 방향'을 공유했고, '저출산 대한민국, 그리고 미래'를 주제로 박희준 한국출산장려협회 회장의 특강도 열렸다.

K-저출생 극복 TF팀은 경북도 저출생 핵심과제와 연계해 연수원 자체 실행가능한 시책을 개발하고, 연수원을 찾는 방문객과 교육생들에게 이행 가능한 혁신적이고 과감한 아이디어를 발굴할 예정이다.

앞서 경북도환경연수원은 저출생 극복을 위해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을 높일 수 있는 유연근무제, 재택근무제를 도입했으며, 금요일 조기 퇴근을 유도하는 4.5일 근무제 등도 검토하고 있다.

최대진 경북도환경연수원장은 "인구절벽 시대를 맞아 직원들의 가정과 직장 생활이 양립할 수 있는 업무 환경을 혁신하고 있다"며 "도민들의 출생 친화적 분위기를 확산하고자 홍보에 힘쓰고, 교육생 부모와 아이가 함께 환경교육에 참여할 수 있는 특화 프로그램도 개발하는 등 저출생 극복을 위한 '제2의 새마을 국민운동' 확산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