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대구교육박물관, '내 고장 대구·경북 다시보기' 출판

사회, 자연, 경제 등 10개 주제로 지역 역사와 문화 담아
스토리텔링식 서술, 일러스트 등 첨부해 흥미 있게 구성

대구시교육청과 대구교육박물관이 펴낸 '내 고장 대구·경북 다시 보기' 표지. 대구시교육청 제공
대구시교육청과 대구교육박물관이 펴낸 '내 고장 대구·경북 다시 보기' 표지. 대구시교육청 제공

'내 고장 대구·경북 다시 보기' 출판 발표회가 열린다. 대구시교육청(교육감 강은희)이 18일 오전 10시 대구교육박물관에서 여는 행사다. 이 책은 시교육청이 중·고교생에게 대구경북에 대한 자긍심을 심어주고 정확한 지식을 전하려고 펴낸 자료다.

2년여에 걸쳐 완성한 책에는 대구경북의 역사와 문화 부문을 녹여 냈다. 사회, 자연, 경제 등 주제를 나눠 10개 단원으로 구성됐다. 각 단원에는 주제별로 중요한 사건, 장소, 인물 등이 담겼고 단원 내용을 입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3~4개의 소단원이 따라붙었다.

'스토리텔링 방식'을 활용해 내용을 쉽게 전달하려고 한 것도 특징. 사진과 일러스트를 첨부해 학생들의 흥미를 끌어내려 했다. '대구 지식 플러스' '한 걸음 더 역사 속으로' speed up 생각 키우기' '뚜벅뚜벅 교실 밖 대구 역사체험' 등을 단원마다 배치해 토론과 체험을 통한 심화 학습이 가능하도록 했다.

출판 발표회는 집필진 등 소수의 참석자가 함께하는 대면 발표회와 시교육청 유튜브 채널을 활용한 온라인 발표회 등 두 방식으로 진행된다. 책 소개와 함께 실시간 Q&A 과정도 진행될 예정이다.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은 "학생들이 태어나고 자란 곳에 대해 정확히 알고 대구경북인이라는 자긍심을 가진 인재로 성장할 수 있게 도우려고 만든 자료"라며 "언제, 어디서든 사용할 수 있도록 'e-book'에 탑재하고 매 단원을 짧은 동영상으로 제작해 수업에 활용할 수 있게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