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대구가톨릭대 10회째 맞은 ‘시몬장학금’ 수여식

'제10회 시몬장학금 수여식'이 4일 대구가톨릭대 취·창업관에서 열렸다. 행사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대구가톨릭대 제공
'제10회 시몬장학금 수여식'이 4일 대구가톨릭대 취·창업관에서 열렸다. 행사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대구가톨릭대 제공

대구가톨릭대(총장 성한기)는 4일 교내 취·창업관에서 '제10회 시몬장학금 수여식'을 개최했다.

'시몬장학금'은 정은규 몬시뇰이 독립운동가이자 교육자인 부친 고(故) 정행돈 선생의 유지에 따라 조성한 장학금이다. 정은규 몬시뇰은 2005년부터 2013년까지 총 445명의 학생에게 시몬장학금을 전달했고, 올해 4월 대구가톨릭대 학생들을 위해 장학기금 20억 원을 추가로 지원한 바 있다.

10회째 수여식에는 55명의 재학생에게 각 100만 원의 장학금이 전달됐다. 장학금을 받은 학생들은 정은규 몬시뇰에게 감사 편지를 전했다. 성한기 총장은 "독립 애국지사인 정행돈 선생의 숭고한 뜻을 깊이 새기길 바라며 앞으로도 학업에 더욱 매진해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정은규 몬시뇰은 장학금 지원 외에도 2010년 안중근 의사 추모비를 건립해 대구가톨릭대에 기증했고, 모잠비크 등 교육 지원이 필요한 국가에는 학교 설립 활동을 펼쳤다. 2011년 '정행돈 교육상'과 '정재문 사회복지상'을 제정해 모범교사와 사회복지 유공자들을 격려하는 등 국민교육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로 2013년 국민훈장 모란장을 받았다.

한편 시몬장학금과 별개로 정행돈 선생의 뜻을 기리기 위해 후손인 정은규 몬시뇰, 정신규, 정오규, 정완규 선생은 '애국지사 정행돈 장학금'을 조성해 2019년부터 매년 50여 명의 학생들에게 각각 100만 원씩 지급해오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