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하마스 로켓 부품에 적힌 '한글'… 국정원 "북한이 무기 공급"

국정원 "무기 제공 규모·시기 등 증거 수집 중"

국가정보원이 8일 한글표기가 된 F-7 로켓 부품 사진을 공개했다. 국가정보원 제공
국가정보원이 8일 한글표기가 된 F-7 로켓 부품 사진을 공개했다. 국가정보원 제공
후티 반군 미사일 파편에 '1025나'란 글씨가 적혀있다. 미국의소리(VOA) 기사 사진
후티 반군 미사일 파편에 '1025나'란 글씨가 적혀있다. 미국의소리(VOA) 기사 사진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북한제 무기를 사용하고 있다는 외신 보도와 관련해 8일 국가정보원이 "동일하게 판단한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지난 5일 하마스가 북한이 생산한 무기를 사용 중이라고 보도했다. 미국의소리는 한글 표기가 식별되는 F-7 로켓유탄발사기(RPG)의 신관(포탄 기폭장치) 부품 사진을 제시했다.

이날 국정원은 미국의소리 보도와 관련, 한글 표식이 있는 신관 사진 1장을 추가로 공개했다.

국정원은 VOA의 보도 사진에 관해 "한글 표식 신관은 F-7 로켓의 중간부분"이라고 설명했다.

국정원은 사진의 해당 부품 부위를 원으로 표시해 언론에 제공했다.

국정원은 "북한이 하마스 등을 대상으로 제공한 무기 규모와 시기에 관한 구체적인 증거를 수집·축적하고 있다"며 "현재 출처 보호 및 외교관계를 고려해 제공하긴 어렵다"고 밝혔다.

아울러 러시아가 북한산 탄도미사일을 우크라이나에서 사용했다는 존 커비 백악관 전략소통조정관의 브리핑에 대해 국정원은 "이번 발표는 그동안 한미 당국이 긴밀한 공조 하에 지속적으로 추적해온 사안"이라며 "러시아와 북한 간 무기 거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자 한반도의 평화·안정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행위이며,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최근 미국의소리는 지난해 10월 31일 예멘 후티 반군이 이스라엘을 향해 발사했다 요격된 미사일에서도 한글 표기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미국의소리가 외교 소식통을 통해 입수한 사진에는 미사일 엔진 덮개로 추정되는 철제 물체 위에 손으로 적은 듯한 '1025나'라는 글씨가 적혀있었다. 이를 두고 북한이 이란에 제공한 엔진 부품이 후티 반군에 유입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