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억지 꿰맞추기"…'살인자ㅇ난감' 감독, 이재명 연상 논란 전면 부인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살인자ㅇ난감'을 연출한 이창희 감독. 연합뉴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살인자ㅇ난감'을 연출한 이창희 감독. 연합뉴스

웹툰을 원작으로 한 넷플릭스 드라마 '살인자ㅇ난감'에 나오는 특정 인물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연상케 한다는 의혹에 대해 감독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지난 9일 넷플릭스에 공개된 '살인자ㅇ난감'을 연출한 이창희 감독은 14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복수의 매체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이 감독은 일각에서 제기된 주장에 대해 단호한 말투로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앞서 넷플릭스 측 역시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전한 바 있다.

그는 "제가 정치적인 견해를 작품에 반영할 마음이 있었다면 그렇게 치졸한 방법을 쓰지는 않았을 겁니다"라며 "비정치적인 작품에 감독의 정치 견해를 몰래 녹이는 건 저열한 행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의혹이 제기된 인물은 7회에 등장하는 재벌그룹 회장 형정국(승의열 분)으로 백발이 섞인 머리카락과 이마를 완전히 드러낸 외모, 검은 테 안경이 이재명 대표와 닮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형정국의 죄수번호 4421은 대장동 개발사업 시행사가 챙긴 4천421억원과 일치한다거나, 구치소에서 초밥을 먹는 장면은 이 대표 부인이 법인카드로 초밥을 결제한 의혹을 떠올리게 한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이 감독은 "의상팀에도 재차 확인해 봤지만, 형정국의 죄수번호는 아무 의미 없이 갖다 붙인 것"이라며 "정치인과 관련된 숫자가 한둘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초밥을 먹는 장면은 그 인물의 도덕성을 보여주기 위한 것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일부 우연의 일치도 있었지만, 억지로 꿰맞춘 게 아닐까 생각한다"며 "처음에 그 얘기를 듣고 웃었는데, 점점 일이 커지니까 황당하기도 하고 억울하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작품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신 게 아닌가 해서 고마운 마음도 든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