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민주당 총선 후보, 웃통 벗은 바디프로필 공개…누리꾼 갑론을박

유튜브 채널 '김병욱TV' 캡처
유튜브 채널 '김병욱TV' 캡처

오는 4·10 총선에서 경기 성남 분당을에 출마하는 김병욱(58)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상의를 탈의한 채 찍은 바디프로필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다만 해당 사진이 온라인상에서 확산하자 "용기가 멋있다"는 식의 반응과 출마하는 후보로서 "품격에 맞지 않는다"는 등 갑론을박도 벌어지고 있다.

김 후보는 지난 26일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통해 "큰 용기를 내어 도전해봤다"며 바디프로필 도전기를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 속에는 김 후보가 촬영 직전 상의를 탈의한 채 운동을 하는 모습과 복근을 드러낸 채 활짝 웃으며 찍은 사진 등이 담겼다.

영상에서 김 후보는 "선거운동도 체력이 뒷받침돼야 한다"며 "앞으로 남은 선거기간을 더 빡세게 준비할 수 있는 기초체력이 길러진 것 같다"고 했다.

김 후보는 27일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를 통해 바디프로필을 찍게 된 계기를 밝히기도 했다. 평소 김 후보는 운동에 관심이 많았다며 헬스트레이너와 이야기를 나누다 바디프로필을 찍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선거운동이라는 게 조금 메마르다"며 "상대방 공격도 있고 아침부터 밤늦게까지 힘들고 그래서 펀(FUN)이 있는 선거운동이 뭐 없을까 이런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스스로 한 두세 달 고생해서 몸은 만들고 제 다짐과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 주민들에게 더 진정성 있게 다가설 것으로 봤다"며 "만만치 않은 나이인데 이런 도전을 통해 유권자들에게 새로운 모습과 다부진 각오, '역시 노력하면 되는구나'라는 자신감을 보여드리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총선에 출마하는 후보가 바디프로필을 공개한 것을 두고 온라인상에선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김 후보 지지자들로 추정되는 이들은 "늦은 나이란 없나보다. 용기 얻고 간다, "기대된다" 등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각에서는 "안 본 눈 삽니다", "선거 포스터에는 쓰지 마세요" 등 부정적인 반응도 나왔다.

한편 경기 성남 분당을에 출마하는 김 후보는 이번 총선에서 20대, 21대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와 맞붙는다.

KBS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한 18~20일 여론조사(성인 500명 대상, 무선 100%, 신뢰수준 95%, 표본오차 ±4.4%포인트)에 따르면 김은혜 후보가 42%, 김병욱 후보는 40%로 오차범위 내에서 초접전을 벌이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