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합참 "北, 동해로 탄도미사일 발사"…사흘만에 또 도발

북한 미사일총국은 19일 오후 서해상에서 전략 순항미사일 '화살-1라-3'형 초대형 전투부(탄두) 위력 시험과 신형 반항공(反航空·지대공) 미사일 '별찌-1-2'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20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 미사일총국은 19일 오후 서해상에서 전략 순항미사일 '화살-1라-3'형 초대형 전투부(탄두) 위력 시험과 신형 반항공(反航空·지대공) 미사일 '별찌-1-2'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20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또다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22일 합동참모본부는 "오후 3시 1분쯤 평양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비행체 수 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북한의 미사일 도발은 19일 서해상에서 전략순항미사일 '화살-1라-3'형 초대형 전투부(탄두) 위력 시험과 신형 지대공(반항공) 미사일 '별찌-1-2' 시험발사를 한 지 사흘만이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 대상인 탄도미사일 기준으로는 지난 2일 중장거리 극초음속 미사일을 시험 발사한 지 20일 만이다.

다만 이번에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이달 중 발사가 유력하다고 알려진 북한의 제2 군사 정찰위성과는 별개의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단거리 탄도미사일 내지는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 발사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군은 "추가 발사에 대비해 감시와 경계를 강화한 가운데 북한이 쏜 탄도미사일의 비행거리와 고도, 속도 등 정확한 제원을 분석하고 있다"며 "미·일 당국과 '북한 탄도미사일' 관련 정보를 긴밀히 공유하며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일본 방위성은 이날 북한에서 3시 4분쯤 미사일 추정 물체가 발사됐고, 3시 11분쯤 이 물체가 낙하했다고 발표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