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금오공대 연구소 기업, 자체 개발 블록체인 기술 공개

29일 금오공대 ICT융합특성화연구센터 소속 연구원들이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23 메타콘' 행사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금오공대 제공
29일 금오공대 ICT융합특성화연구센터 소속 연구원들이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23 메타콘' 행사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금오공대 제공

국립 금오공대 ICT융합특성화연구센터가 아시아 최대 규모로 열리는 '2023 메타콘'에서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기술을 공개했다.

29~30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이 행사는 세계적인 전문가들이 참여해 웹3.0, 메타버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과 관련된 최신 트렌드와 네트워킹을 추진하는 지식공유 페스티벌이다.

금오공대 ICT융합특성화연구센터는 이번 행사에서 대학 연구소기업인 ㈜엔에스랩과 함께 대형 전시부스를 설치하고, 자체 개발한 산업용 블록체인의 원천기술과 개발 제품, 서비스 등을 공개했다.

이번 행사에서 공개한 기술은 엔에스랩의 ▷블록체인 원천기술인 퓨어체인 ▷오프라인 암호 화폐 지갑 퓨어월렛 ▷블록체인 기반 투표시스템인 퓨어보팅 ▷고객 중심 의료서비스를 지원하는 퓨어메디컬 ▷탄소배출권 및 스마트 그리드 서비스를 위한 퓨어그린 등 퓨어 시리즈다.

엔에스랩의 블록체인 및 메타버스 기술은 실제 제품과 서비스로 구현돼 현재까지 해외 기술수출 300만 달러를 달성했다. 최근 미국 퀄컴사와 NDA(비밀유지계약)를 체결하고 기술개발을 추진 중이다.

엔에스랩은 금오공대 ICT융합특성화연구센터 연구 성과를 기반으로 실용·사업화를 위한 목적으로 설립됐다. 현재 블록체인, 특수목적용 메타버스, 국방통신 소프트웨어를 주력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김동성 금오공대 ICT융합특성화연구센터장(엔에스랩 대표 겸무)은 "글로벌 기업과의 공동협력을 통해 대학에서 개발한 국내 기술의 우수성을 알리고, 관련 산업 및 지역 발전에도 기여하는 성공 사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