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대구 달성군 논공읍 '약산온천지구' 30년 만에 해제…지역 개발 활로

골프장 등 스포츠·레저문화 복합타운으로 건설 방침

건축주 부도 등으로 장기간 흉물로 방치되고 있는 악산온천관광호텔 모습. 달성군 제공.
건축주 부도 등으로 장기간 흉물로 방치되고 있는 악산온천관광호텔 모습. 달성군 제공.
'약산온천지구' 개요도. 달성군 제공.
'약산온천지구' 개요도. 달성군 제공.

대구 달성군 논공읍 '약산온천지구'가 지구 지정 30년 만인 29일 해제되면서 지역 개발의 활로를 맞았다.

달성군 논공읍 상·하리 지역은 지난 1994년 약산온천 온천원보호지구로 지정되면서 약산온천관광호텔이 들어설 예정이었지만, 건축주 부도와 자금난 등으로 무산되면서 2011년부터 현재까지 흉물로 방치된 탓에 그간 온천지구 해제를 강력 요구하는 주민들의 민원이 쇄도했었다.

이에 달성군은 지난해 5월 약산온천지구 지정 해제 용역에 착수해 주민 의견을 적극 수렴하고, 대구시에 온천원보호지구 지정 해제를 요청했다. 결국 지구 지정 30년 만에 온천원보호지구가 해제되면서 주민들의 오랜 숙원 해소는 물론 지역 개발이 가능하게 됐다고 달성군은 설명했다.

온천지구 해제에 따라 달성군은 이 지역에 골프장 등 스포츠·레저문화 복합타운으로 건설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다.

최재훈 달성군수는 "이번 온천원보호지구 해제로 지역 개발 사업의 활로가 열렸다. 조만간 지역 발전을 견인할 개발 청사진을 마련해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