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불끄는 아파트 소화전에 음식물 쓰레기가?…"썩은내 진동" 집배원의 호소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게시글 화제
음식물 찌꺼기, 비닐봉지 등 쓰레기 더미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배달업무를 하는 집배원이 아파트 옥내 소화전에 음식물 쓰레기를 넣어둔 집을 발견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화제가 되고있다.

지난 13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배달을 갈 때마다 썩은 냄새가 진동하는 집'이라는 글이 게재됐다.

글을 작성한 집배원 A씨는 한 사진을 올리면서 "등기 우편물이나 소포를 배달할 때마다 항상 어디에선가 썩은 냄새가 진동했는데 원인을 찾았다"라며 "항상 집 밖이나 소화전 함에 음식물 찌꺼기를 넣어놓더라"고 적었다.

A씨가 게재한 사진에는 옥내 소화전함 안 포도와 샤인머스캣 등 과일 상자와 음식물 찌꺼기가 담긴 비닐봉지 등이 소방호스 위에 놓여져 있었고 소화전함 벽면에는 전단지가 붙어 있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소방법에 걸릴 것 같다", "무슨 민폐냐", "이웃은 무슨 죄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현행 소방시설법상 방화시설 주위에는 물건을 쌓아두거나 장애물을 설치하면 안된다. 이를 어길 시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