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일제강점기 더 살기 좋아" 과거 글 논란 조수연, 광복회장에 큰절 사과

"사려 깊지 못한 글에 깊이 반성"
"7년 전 생각 그대로인가" 질문엔 "맹세코 그렇지 않아"

'일제강점기 옹호'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국민의힘 대전 서구갑 조수연 후보와 아내가 15일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이종찬 회장을 만나 큰절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제강점기 옹호'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국민의힘 대전 서구갑 조수연 후보와 아내가 15일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이종찬 회장을 만나 큰절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과거 '일제 옹호성' 글을 게시해 논란을 일으킨 조수연 국민의힘 대전 서구갑 후보가 광복회를 찾아 직접 사과했다.

15일 조 후보는 이날 오후 배우자와 함께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을 방문해 이종찬 광복회장에게 큰절을 하며 과거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조 후보는 "사려 깊지 못한 글로 심려를 끼쳐 정말 죄송하다. 깊이 반성하고 사과드린다"라며 "순국선열의 위대한 헌신에 깊이 동감하고 노력하고 있다. 구한말 삼정 문란에 따른 어려움을 강조하다 보니 글이 엇나갔다"고 말했다.

이에 이종찬 회장은 "우리의 독립은 선열들의 피나는 투쟁으로 쟁취한 것인데 조 후보가 지금도 그렇게 생각한다면 우린 지지할 수 없다. 7년 전 생각이 지금도 그대로인가"하고 되물었고, 조 후보는 "하늘에 맹세하건대 절대 그렇지 않다. 얼마나 땅을 치고 후회했는지 모른다. 다신 이런 일로 심려 끼치지 않겠다"고 답했다.

조수현 후보는 지난 2017년 페이스북에 "백성들은 진실로 대한제국의 망국을 슬퍼했을까. 봉건적 조선 지배를 받는 것보다는 일제 강점기에 더 살기 좋았을지 모른다"라고 글을 썼던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외에도 조 후보는 게시글을 통해 "조선 망국의 책임은 어디에 있을까. 일본 욕을 하지만 당시는 제국주의 시대였고 일본은 고양이, 조선은 생선이었다. 생선이 된 스스로를 반성해야지 그것을 먹은 고양이를 탓한다고 위안이 되겠나", "이완용 등 친일파가 없었으면 대한제국이 망하지 않았을까. 그렇지 않다" 등을 표현했다.

이 같은 사실에 광복회는 14일 보도자료를 내고 "국민의힘 후보의 망언 수준의 글이 있었다는 뉴스를 접하고 큰 충격을 받았다"며 "이 같은 역사의식이 사실이라면 조 후보가 국민의 대표에 뽑히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밝혔다.

같은 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대전시당 대회의실에서 열린 필승 결의대회에서 "(국민의힘은) 조선 지배보다 일제 강점기가 더 좋았을지 모른다, 제주 4·3은 김일성 지령을 받은 무장 폭동이라는 취지로 망언한 인사를 대전에 공천했다"면서 "정말 천인공노할 공천, 국민을 배반하는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