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혀 꼬인 뉴스 앵커, 알고보니 '음주 생방송'…"징계 절차"

JIBS 제주방송 '8뉴스'
JIBS 제주방송 '8뉴스'

지역방송 뉴스 앵커가 음주 상태에서 생방송 뉴스를 진행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달 30일 JIBS 제주방송 앵커 A씨는 '8뉴스'를 진행하면서 발음이 부정확하고 어깨를 과도하게 들썩이는 등 부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당시 A씨는 총선 관련 뉴스를 진행하면서 위성곤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고기철 국민의힘 후보의 이름을 제대로 발음하지 못했고, '선거 공보물 발송을 시작했습니다'라는 문장도 끝맺지 못했다. 앵커 멘트 없는 화면이 7초가량 이어진 방송사고도 있었다.

이에 방송 후 방송사 홈페이지에는 A씨의 음주 방송 의혹이 제기됐다. 시청자들은 "발음이 뭉개지고 얼굴은 붉게 부었던데 음주 방송했나" "딱 봐도 만취했던데 시청자들을 우롱하는 것인가" 등의 항의 글을 쏟아냈다.

방송사 측에서 확인 결과 A씨는 방송 당일 낮에 음주를 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에 방송사는 A씨에 대한 징계 절차를 밟고 있다.

JIBS 제주방송 측은 지난 1일 "시청자 여러분께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 더욱 노력하는 JIBS 뉴스가 되겠다"는 댓글을 달았으나 음주 방송 의혹 부분에 대해선 별도로 언급하지 않았다.

현재 JIBS 제주방송 홈페이지에는 지난달 30일 자 방송 영상은 모두 삭제된 상태다. JIBS 제주방송 유튜브 채널 역시 30일 라이브 방송분은 모두 사라졌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