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조국, 한동훈 향해 "선원 모두 죽이는 리더십" 비난

오마이TV 유튜브 '오연호가 묻다'에 출연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오마이TV 유튜브 캡처
오마이TV 유튜브 '오연호가 묻다'에 출연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오마이TV 유튜브 캡처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법무부 장관 재직 마지막 날 예비 고등학생에게 소설책 '모비딕'을 선물한 것과 관련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모비딕 리더십은 선원을 모두 죽이는 리더십"이라고 비판했다.

조 전 장관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비대위원장이 장관 시절 소설 〈모비딕〉을 예비 고1 학생에게 선물했다"며 "그는 장관 시절 신임 검사 앞에서 <모비딕>의 한 구절 '고래를 두려워하지 않는 자 내 배에 태우지 않겠다'(1등 항해사 스타벅)를 가장 좋아하는 구절이라고 밝혔다고 한다"고 작성했다.

그러면서 이를 두고 언론에선 한 비대위원장을 향해 '모비딕 리더십'이라며 찬양 칼럼을 썼다고 지적했다.

조 전 장관은 "'윤(尹)비어천가'를 불렸던 언론이 이제 '한(韓)비어천가'를 부르는 것"이라며 "그는 자신을 에이허브 선장 또는 스타벅 항해사로 상정하는 모양이다. 그리고 민주당 또는 운동권을 괴물 고래 모비딕으로 생각하는 모양이다"고 덧붙였다.

이어 조 전 장관은 원작을 읽지 않은 사람들은 〈모비딕〉에서 주인공 에이허브 선장(Captain Ahab)이 모비딕을 잡아 죽였을 것이라고 오인한다고도 지적했다.

그는 "모비딕에게 한 쪽 다리를 잃고 반쯤 미쳐 모비딕을 뒤쫓은 에이허브는 모비딕에게 던진 작살의 밧줄에 목이 감겨 목숨을 잃는다"며 "한 비대위원장이 좋아한다는 구절을 말한 스타벅(Starbuck)도 역시 죽는다. 이 소설의 화자인 이스마엘(Ishmael)만 살아남는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요컨대 '모비딕 리더십'은 선장의 광기 어린 사명 의식으로 선원을 모두 죽이는 리더십이다"며 "마지막으로 <모비딕>을 사람이 아니라 고래의 관점에서 생각해 볼 필요도 있다. 자신과 자신의 종족을 살육하는 인간들에게 저항하는 모비딕이 '악'일까? 모비딕은 죄가 없다"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