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부엌칼' 샀을 뿐인데 칼부림남이 됐다…"귀가 조치"

마트에서 부엌칼을 구매하고 귀가하던 남성이 '흉기 소지자'로 의심받으면서 경찰이 출동하는 일이 벌어졌다. 연합뉴스
마트에서 부엌칼을 구매하고 귀가하던 남성이 '흉기 소지자'로 의심받으면서 경찰이 출동하는 일이 벌어졌다. 연합뉴스

마트에서 부엌칼을 구매하고 귀가하던 남성이 '흉기 소지자'로 의심받으면서 경찰이 출동하는 일이 벌어졌다. 지난해 '묻지마 칼부림' 사건이 일어나 시민들의 불안감이 고조된 것으로 해석된다.

21일 부산진경찰서는 전날 오후 1시 20분쯤 '부산진구 한 거리에 흉기를 가진 남성이 있다'는 112 신고를 접수했다.

현장으로 출동한 경찰은 신문지에 싸인 흉기 추정 물건을 들고 있는 50대 남성 A씨를 발견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가 구매한 물건은 부엌칼로 확인됐다. A씨는 마트에서 부엌칼을 구매하고 귀가하던 중이었다. A씨는 "집에서 고기를 썰려고 마트에서 샀다"고 진술했다.

이 소동으로 다친 사람들은 없었지만 경찰이 물건을 확인하면서 A씨가 손에 상처를 입어 치료를 받았다.

A씨가 길거리에서 여러 명의 경찰에 의해 둘러싸였고 부엌칼의 모습도 보이면서 시민들이 사진을 촬영하는 일도 벌어졌다.

경찰은 "시민들의 신고를 받고 신속히 출동했다. A씨는 치료받고 귀가했다"고 설명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