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AI 활용 우수사례…대상 경북소방 'AI로 복원한 영웅들'

경북도·경북연구원, 22일 도·시군·출자출연기관 직원 출품 63편 중 우수작 10편 시상
대상작, 순직한 소방공무원들 모습을 AI 기술로 복원해 큰 호평
AI로만 만든 저출생 극복 영화 예고편 등도 높은 평가

경상북도와 경북연구원은 22일 경북도청 다목적홀에서 'AI(인공지능) 활용 우수사례 공유 마당'을 개최했다.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와 경북연구원은 22일 경북도청 다목적홀에서 'AI(인공지능) 활용 우수사례 공유 마당'을 개최했다.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와 경북연구원은 22일 경북도청 다목적홀에서 'AI(인공지능) 활용 우수사례 공유 마당'을 개최했다. 도·시군 및 출자출연기관 직원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AI를 활용한 창의적 콘텐츠 제작을 격려하고 우수한 사례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공모로 접수된 63편의 창작물 중 심사를 거쳐 선정된 10편이 경북연구원의 상금시상과 함께 소개됐다.

제작자가 직접 AI로 제작한 작품의 제작 의도와 활용 기술을 소개하고 작품을 감상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고위직부터 신규직까지 다양한 직급의 직원들이 참여했으며 추모, 업무소개, 홍보 등 다양한 내용과 형식의 작품들이 선보였다.

대상은 경상북도소방본부 소속 정다호 소방장, 우영준 소방사가 제작한 'AI로 복원한 우리의 영웅들'이 선정됐다. 순직한 소방공무원들을 AI 기술로 복원해 그들의 희생을 기리는 내용으로 심사위원의 큰 호평을 받았다.

최우수작에는 경북연구원 전아리아 연구원이 제작한 '시간을 잇는 경상북도'가 선정됐다. 저출생 극복을 주제로 한 가상의 영화 예고편으로 줄거리부터 등장인물, 영상, 음향까지 AI 만으로 제작한 창작물로 높은 완성도를 갖췄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 밖에 사진·음성을 AI 기술과 결합해 신년 연하장을 제작(경산시청 정순영, 경북테크노파크 김나은)하거나 최근 유행하는 SNS 숏폼 형태의 홍보영상(대변인실 정원·홍미진, 경산시청 정영환)도 선보였다. 여행을 기록하는 브이로그를 AI 아바타로 제작한 창작물(예산담당관실 윤희란)도 눈길을 끌었다.

업무와 관련된 창작물도 우수사례에 선정됐다. 저출산 정책 아이디어를 가상 뉴스 방식으로 제작(여성아동정책관실 정화수)하거나, 연수 보고를 AI 아바타를 활용한 영상물로 제작(봉화군청 전제욱)한 작품도 소개됐다.

유철균 경북연구원 원장은 심사총평에서 "AI를 활용한 창의적 기획력과 활용능력이 뛰어났다"면서 "앞으로 경북의 AI활용을 경북연구원이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AI 콘텐츠를 실물 작품으로 만들어 소개하기도 했다.

이달희 경제부지사는 AI를 활용해 직접 제작한'AI·달빛 그윽한 동해'를 소개하며 "AI가 학습할 수 있는 우리만의 콘텐츠를 꾸준히 확보하고, 적극 활용해 나가야 글로벌 AI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고 말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AI는 직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생산적인 결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만들어 주는 좋은 도구"라며 "모든 직원이 AI 기술을 업무에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