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북한 전략순항미사일 실험 주장, 핵탄두 장착 여부 관심

우리 군 관련 정보 분석 돌입, 대남 여론전 성격의 도발이라는 분석 나와

북한이 지난 24일 신형전략순항미사일 '불화살-3-31'형 첫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24일 신형전략순항미사일 '불화살-3-31'형 첫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전술 핵탄두 탑재가 가능한 신형 전략순항미사일 실험을 진행했다고 주장하면서 대남 위협수위를 높이고 있다.

북한은 25일 관영 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개발 중인 신형 전략순항미사일 '불화살-3-31형'을 전날 처음으로 시험 발사했다고 공개했다.

다만 북한은 '불화살-3-31형'의 시험발사 사실만을 공개하고 발사 장소와 비행시간·고도·경로 등 세부 사항은 밝히지 않아 기술적 평가에는 한계가 있다.

하지만 '불화살-3'이라는 명칭이 들어간 것을 고려하면 기존 전략순항미사일인 '화살-1·2형'의 개량형이라는 분석이 우세하다.

특히 명칭 뒤에 '31'이 붙은 점이 주목된다. 북한이 지난해 공개한 전술핵탄두 '화산-31'을 탑재할 수 있다는 의미로 추정된다.

군사 전문가들은 '미사일 표기 후반부에 붙은 숫자(31)는 아마도 북한이 개발하는 전술핵탄두의 위력 등을 암시하는 것으로 추측된다'는 의견을 보이고 있다.

이성준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은 이날 국방부 정례 언론브리핑에서 "북한이 어제 발사한 순항미사일은 과거(작년 9월 2일, 비행거리 1천500㎞)에 발사했던 것과 비교해 비행거리가 다소 짧았던 점을 고려할 때 이번에는 기존 순항미사일의 성능 개량을 위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럼에도 북한이 불화살-3-31형으로 전술핵탄두 탑재 모의실험을 했을 가능성은 열려 있다.

군 소식통은 "북한이 신형 무기의 첫 시험이라고 주장했으니 뭔가 테스트를 했을 것으로 보인다"며 "자신들이 보유했다고 주장하는 핵탄두와 같은 무게의 모형을 장착해 시험하는 등 필요한 시험을 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지난해와 달리 이번엔 '시험발사'라고 표현돼 단순히 모의 탄두를 탑재한 추진체 발사 시험을 했을 가능성에 힘이 실린다.

이성준 합참 공보실장은 북한이 전날 핵무기 탑재 모의 폭파 실험을 했을 가능성에 대해 묻자 "핵 탑재 여부, (폭파) 실험 여부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당국이 분석 중"이라고 답했다.

이 실장은 "북한이 발사한 순항미사일을 실시간으로 탐지해 추적했다"며 "최종 지점에서는 (우리 군의 레이더에서) 소실됐는데 그것이 어떤 상황이었는지는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북한 전문가들은 북한의 이번 신형 순항미사일 시험발사는 연말연시 이어진 도발의 연장선에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작년 11월 23일 9·19 남북군사합의 전면 파기 선언 이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대남 위협 발언,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포 사격, 신형 고체연료 극초음속 중거리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등 도발을 진행해 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