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의대정원 확대→포스텍 의과대학 신설 이어져야"

의대정원 확대 환영하지만…포항시 ‘지역 거점 의대 반드시 신설돼야’
지난해부터 포스텍 의과학전공 시행 등 준비된 인프라 강조

지난해 11월 '포스텍 의과대학 설립 촉구 범시민 결의대회'에 참석한 1천여명의 시민들이 의대 설립에 대한 지역의 염원을 전하는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매일신문DB
지난해 11월 '포스텍 의과대학 설립 촉구 범시민 결의대회'에 참석한 1천여명의 시민들이 의대 설립에 대한 지역의 염원을 전하는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매일신문DB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증원 발표에 대해 경북 포항지역에서는 우선 환영의 뜻을 밝히고 있지만, '지역 의료 격차 해소를 위한 거점 의대 설립'이 반드시 이어져야 한다는 목소리 또한 높아지고 있다.

지난 6일 정부는 2025학년도부터 의과대학 정원을 현재 3천58명에서 5천58명으로 2천명 증원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늘어나는 의대 입학정원은 비수도권의 기존 의과대학 중심으로 집중 배정될 계획이다.

다시 말해 기존 지방 의과대학 정원 확대가 이뤄질 뿐, 현재 포항시가 희망하고 있는 포스텍 의과대학 신설은 최소한 내년도 학기에는 이뤄지지 못할 공산이 크다.

이날 포항시는 입장문을 통해 "정부가 국민 생명과 건강권을 보장하고, 벼랑 끝 위기에 놓인 지방 의료 개선을 위해 지난 2006년부터 19년 동안 묶여 있던 의대 정원을 과감하게 확대한 것에 적극 환영한다. 이번 의대 정원 확대가 지방 의료 붕괴를 막을 촉매제가 되기를 기대한다"면서도 "다만 의과대학 신설에 대해서 구체적인 로드맵 제시없이 추후 논의키로 한 점은 아쉬운 부분이며, 근본적인 지역의료 격차 해소를 위해서는 지역 거점 의대 신설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김병욱 국회의원(포항 남·울릉) 역시 즉각 성명서를 내고 "윤석열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결정과 결단력에 응원과 박수를 보낸다"면서 "이제 경북도와 포항시, 포스텍 그리고 포스코의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김병욱 의원은 "포스텍은 공학과 의학이 융합된 교육과정, 바이오헬스 연구에 필요한 전주기적 인프라를 이미 보유하고 있다. 포스텍 의대 부설 병원 설립을 포스코가 책임지겠다는 의지를 밝힌다면 정부가 포스텍 의대 설립 허가를 하지 않을 이유가 없을 것"이라며 "경북도와 포항시도 세계적 수준의 공과대학인 포스텍에 의대가 들어서고 그곳에서 바이오헬스 산업을 이끌 인재를 양성하도록 함께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했다.

포항시는 지난 2018년부터 유치추진위원회를 출범하고 포스텍 의과대학 시설을 위한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2022년 5월 '새 정부 120대 국정 과제 및 인수위 경북지역 정책과제'에 포함되는 등 다소 희망적인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포스텍 역시 융합대학원 내에 의과학전공을 개설하고 지난해 2월부터 첫 수업을 시작했다.

의과학전공은 첨단 과학과 공학에 기반해 예방 의학, 맞춤형 신약 개발, 재생 의학 기술을 연구하는 융합 석·박사 교육을 말한다. 현재 재학생은 MD-PhD(진료·연구를 병행하는 의사과학자) 교원 및 의사면허소지자 7명을 포함해 총 28명(2024년 입학예정자 포함)이다.

의과학전공을 우선 신설한 것은 포스텍 의과대학이 지역 의료 불균형을 해소하는 1차 목표와 더불어 세계적 역량을 갖춘 포스텍의 연구 인프라를 활용해 치료제·유사장기 개발같은 바이오산업 육성에도 무게를 뒀기 때문이다.

때문에 포스텍 의과대학 신설 이후 부속병원은 첨단 연구 과제를 접목한 스마트병원으로 건립해 지역 거점 상급종합병원 및 바이오산업 연구의 첨병 역할을 동시 수행하도록 하는 것이 포항의 꿈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정부가 지방의대 신설을 지속 검토한다고 밝힌 만큼 지역 의료 붕괴를 막기 위해 경북도, 포스텍과 함께 모든 역량을 결집하고 정부를 설득해 포스텍 의과대학 신설을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