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리더십·공정 공천·수도권…與, 총선 혈투 기선 제압

한발 앞서는 국힘 '관전 포인트 3'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노원구 백사마을에서 열린 '따뜻한 대한민국 만들기 국민동행' 사랑의 연탄 나눔 행사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노원구 백사마을에서 열린 '따뜻한 대한민국 만들기 국민동행' 사랑의 연탄 나눔 행사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정안정'과 '정권심판'을 내건 여야의 총선 혈투가 시작됐다. '제로-섬 게임(Zero-Sum Game' 같이 지는 쪽은 치명상을 입게 된다. 여당은 윤석열 정부의 집권 후반기 국정동력을 상실하게 되고, 야당은 이재명 대표체제 몰락을 가져올 수 있기 때문이다.

정치 평론가들은 ▷대표 리더십 ▷공천 내전 ▷최대 승부처인 수도권 전략이 총선 승패를 가를 변수로 보고 있다.

◆ '한동훈' vs '이재명'…리더십 승부

사령탑 경쟁에선 여당이 한 발 앞서가고 있다는 평가가 많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취임과 함께 '여의도'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고 있다. 연예인에 버금가는 인기를 누리며 전국에서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이 같은 성과는 각종 여론조사에서도 나타나 한 위원장은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를 묻는 조사(양자대결)에서 1위에 오르며 미래 권력으로 인정받고 있다.

12일 국민의힘 관계자는 이와 관련 "한 위원장은 조직적인 동원이 전혀 이뤄지지 않은 현장 행사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연상시키는 대중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며 "정치 경험이 없는 신선함과 자신감 넘치는 언변이 인기의 비결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반면 원내 제1당을 이끌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렇다 할 '바람' 만들지 못한 채 사법리스크에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특히 민주당은 이 대표 사법리스크에 더해 전당대회 돈 봉투 사건에 대한 법원의 선고까지 얹어지면서 수렁을 빠져들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윤관석 의원이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아 당 분위기가 많이 침체돼 있다"며 "총선을 이끄는 간판 차원에서 보면 우리가 밀리고 있다"고 말했다.

◆ 공천갈등 관리…한 발 앞서가는 여당

역대 총선 공천 과정에서 불거진 공천 농단으로 인해 부진한 총선 성적을 거뒀던 보수정당이 이번에는 달라진 모습을 보이고 있다.

당 지도부가 '텃밭'에서 중진들에게 헌신을 요구하자 부산경남의 중진들이 흔쾌히 수락하는 훈훈한 모습이 연출됐다. 더욱이 정치인이 아닌 법률가(판사 출신)가 공천관리위원장을 맡으면서 공천 과정이 과거보다 투명하고 공정해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당 안팎에서 확산하고 있다.

국민의힘 핵심 관계자는 "적어도 지금까지는 공천 과정에서 잡음이 나오지 않아 격세지감을 느낀다"며 "이 같은 추세가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지난 대선 결과까지 언급하며 당내 주류와 비주류가 공천 과정에서 충돌하고 있다. 더욱이 지난 대선 당내 경선에서 이재명 대표와 경합했던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일찌감치 따로 살림을 내서 이번 총선을 준비하고 있다. 분열양상이 더욱 강해지는 분위기다.

정치권에선 민주당에서 이탈한 제3지대 인사들이 격전지에 출마할 경우 야권분열로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 최대 승부처 수도권의 달라진 분위기

전국 선거구 253석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119석이 집중된 수도권 분위기도 달라지고 있다. 4년 전 21대 총선에서 17석을 얻는데 그친 참담한 성적표를 고려하면 현재의 여당은 분명히 참패 당시의 모습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이다.

특히 여당은 ▷김포시 등 경기지역 주요도시 서울 편입 ▷철도 지하화 ▷비리를 저지른 국회의원의 세비반납과 불체포특권 포기 서약 등에 대한 호응이 이어지면서 반전의 계기를 만들고 있다.

한동훈 비대위원장은 지난 4일 청주를 방문한 자리에서 "우리가 충북도민이 원하는 정책을 만들면, 그건 그대로 실천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아무리 다수당이어도 민주당은 약속에 불과하다. 우리의 정책은 현금이고, 민주당 정책은 약속 어음일 뿐"이라고 말했다. 공약을 구현할 수 있는 여당의 힘을 강조한 표현이다.

하지만 민주당을 비롯한 야당은 수도권에서 민심의 주목을 받을 만한 이슈를 만들어내지 못하고 있다. 민주당은 공천 과정에서 불거진 공천갈등과 전·현직 당 대표의 사법리스크에서 허우적거리고 있는 모양새가 이어지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