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탈당’ 이수진, 개딸 악성문자에 법적대응 예고…"끝까지 추적"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이 22일 국회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공천관리위원회의 발표에 따르면 이 의원은 사실상 '컷오프'된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이 22일 국회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공천관리위원회의 발표에 따르면 이 의원은 사실상 '컷오프'된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에서 공천 배제(컷오프) 결정 이후 탈당한 이수진 의원이 이재명 대표 지지자들의 악성 문자에 대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이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에 "이재명을 지지하면서 허위 악성 문자 보낸 이들에게 오해를 풀어드린 후에도 억지 문자, 댓글을 보내고 있다"며 "제발 알아보고 악질 문자를 보내라"고 했다.

그는 "지금부터 끝까지 추적해서 법적 대응을 단호하게 하겠다"며 "적지 않은 분들이 (이 대표 지지자가 쓴) 폭력적인 댓글이나 문자로 극단적 선택을 했고 앞으로도 그런 억울한 죽음이 있을 것이기에 그런 약자들을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전날에도 이 의원은 "억울함과 배신감에 만신창이가 된 저에게 이 대표 지지자들은 열거할 수 없는 막말 문자를 보내고 있다"며 "이러니 이재명 주변 사람들이 자살을 했구나 생각했다. 이제 저도 그 억울함과 비정함이 자살까지 이끌겠다는 것을 절감했다"고 말한 바 있다.

이 의원은 "이 대표에게 마지막 기회가 있을 때 검찰 개혁해야 한다고 쫓아가 말했는데, 이 대표는 패스트트랙으로 하면 된다면서 기회를 놓쳤다"며 "이 대표의 측근들 비리와 불공정에 대해서도 증거까지 전달하며 충언했다"고 했다

특히 "지역구에 김어준의 민주당 힘 빼기 여론조사 발표를 필두로 현역인 저를 뺀 여론조사가 계속 돌면서 당원의 분노가 폭발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상한 여론조사가 전국적으로 돌면서 당대표 측근들의 불공정한 장난질이 감지됐다"며 "의원총회에서 지도부가 이런 식으로 하면 서울 선거 진다고 세게 비판했다. 그럼에도 지도부는 전혀 바뀌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대표의) 백현동 판결을 보고 실망해서 탈당 선언을 하려고 했는데, 지역에 계신 당원들을 먼저 배신할 수 없다는 주변의 만류로 며칠을 기다렸다"며 "그리고 역시나 컷오프 당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 의원은 지난 24일 이 대표의 강성 지지자들에게 답장을 보낸 사실이 알려졌다. 이 대표의 팬카페 '재명이네 마을'에서 이날 '이수진 문자 답장 보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가 공개한 문자 메시지 사진을 보면 A씨는 "한때 의원님 응원 많이 했다. 이성 찾으시고 힘내라. 우리 대표님 너무 미워하지 마시고 좋은 하루 되시라"고 했다.

그러자 이 의원은 A씨에게 "너네 대표님이 나를 패대기쳤는데 너네 눈엔 대표한테 당한 사람들은 전혀 안 보이냐"고 답장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 의혹 관련자들의 사망을 다룬 3건의 기사도 함께 보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