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전국 의사들 "의대증원 시 모든 수단 동원, 끝까지 저항"

2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전국 의사 대표자 확대 회의 및 행진 행사'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전국 의사 대표자 확대 회의 및 행진 행사'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의 의대 증원과 필수의료 정책 추진에 반대하는 의사단체 대표자들이 "정부가 일방적으로 정책을 강행한다면 전체 의료계가 적법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끝까지 저항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대한의사협회(의협)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25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의협회관에서 전전국 의사 대표자 확대 회의를 열고 이같은 결의문을 발표했다. 회의에는 비대위원과 시도 의사회장 등 각 지역 의사회, 대한공중보건의사협회·대한전공의협의회장 등 대표가 참석했다.

이들은 전국 의과대학 정원 2천명 증원을 즉각 중단하라며, 이 같은 정책이 의학 교육을 부실하게 만들 뿐 아니라 의료비를 폭증시키고 미래세대에 이로 인한 부담을 전가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증원과 함께 정부가 추진하는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는 국민의 자유로운 의료 선택권을 침해하고 의사의 진료권을 옥죌 것이라는 주장도 폈다.

김택우 의협 비대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증원의 타당성을 논했던 세 가지 논문은 전 국민이 알 수 있을 정도로 잘못된 것이 알려졌다"며 "잘못된 정책의 원점 재검토가 저희 13만 의사들의 목표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정근 의협 회장 직무대행도 "의대 증원은 우리나라 전반의 보건의료 제도는 물론 국가 재정과 국민 부담, 기피 현상 등 사회 문제를 모두 고려해 객관적인 근거에 따라 면밀히 검토돼야 하는 중대한 사안이다"며 "기본적인 인프라와 재정이 확보되지 않은 채 정원을 확대한다면 의학교육의 질이 심각하게 저해될 것이며, 이는 대한민국의 의료 붕괴로 이어질 것이 분명하다"고 했다.

이날 대표자 회의에서는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를 위한 논의를 진행한다. 내달 3일로 예정된 총궐기대회 참여 여부를 회원들에게 알리고, 참여를 독려할 예정이다. 회의 종료 후 비대위와 전국 의사 대표자들은 의대 증원 백지화 등을 주장하며 용산 대통령실까지 가두 행진을 하기로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