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대구섬유박물관, 2024년 첫 이음길 전시 '비움, 나눔, 채움' 개최

대구섬유박물관은 오는 4월 28일까지 박물관 2층 전시홀에서 2024년 첫 번째 이음길 '비움, 나눔 채움' 전시회를 진행한다. 대구섬유박물관 제공.
대구섬유박물관은 오는 4월 28일까지 박물관 2층 전시홀에서 2024년 첫 번째 이음길 '비움, 나눔 채움' 전시회를 진행한다. 대구섬유박물관 제공.

대구섬유박물관은 2024년 첫 번째 이음길 '비움, 나눔 채움' 전시회를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오는 4월 28일까지 박물관 2층 전시홀에서 진행한다.

이음길 전시는 박물관이 새롭게 기증받거나 구입한 자료 또는 상설전시에서 공개하지 못한 소장 자료를 활용해 다양한 주제로 관람객들에게 보여주는 전시이다.

이번 전시는 씨아, 물레, 날틀을 비롯해 대구 대표 섬유기업이었던 박재갑 ㈜갑을 회장의 작업복과 회사 관련 자료들, 그리고 기증자들의 이야기가 담긴 의복 등 다양한 기증자료가 전시했다.

김경현 대구섬유박물관 학예사는 "박물관에서는 섬유·패션산업, 복식과 관련된 자료를 상시적으로 기증받고 있다. 기증자들의 소중한 뜻을 기리고 관람객들과 함께 나누기 위해 이음길 전시를 마련했다"면서 "기증자들께 감사를 전하며, 기증문화가 이어지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