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BJ에 5천만원 쏘던 '큰손' 돌연 사망…알고 보니 빚투성이

후원 금액에 따라 BJ들의 직급과 퇴출 여부가 결정되는 이른바 '엑셀방송'의 모습. JTBC
후원 금액에 따라 BJ들의 직급과 퇴출 여부가 결정되는 이른바 '엑셀방송'의 모습. JTBC

인터넷 방송 BJ들에게 하루 5천만원까지 후원한 이른바 '큰손' 3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24일 JTBC는 회사원 A씨가 자신이 응원하는 BJ가 엑셀 방송에서 퇴출당하는 걸 막기 위해 빚까지 내 무리하게 후원해 왔다고 보도했다.

엑셀 방송은 방송에 출연한 여성 BJ들이 실시간으로 받는 후원금을 엑셀에 정리해 경쟁을 부추기는 방식이다. 방송 후 기여도에 따라 게스트 BJ들에게 수익을 나눠주고 꼴찌 BJ는 해당 방송에서 퇴출당하기도 한다.

유족 측은 A씨가 하루에 최대 5천만 원에 달하는 돈을 BJ에게 보냈고, 숨질 당시 빚이 1억 5천만원이었다고 주장했다.

A씨 동생은 "마지막으로 연락한 사람이 BJ들이었는데 고객 관리 차원에서 카톡을 하는 것처럼 보였다"며 "어느 순간부터 돈이 없는 게 보였고, 회사 결제일이 좀 늦어져서 밀린다고 했다"며 돈을 빌리기도 했다고 전했다.

A씨에게 후원받은 BJ는 "자기 재미를 위해서 후원한 것"이라며 "누구도 강요하지 않았고 후원하는 것 자체가 본인 선택"이라고 말했다.

일부 BJ들은 해당 방송이 경쟁 심리를 부추겨 시청자들에게 더 많은 후원을 유도한다고 했다. 한 BJ는 매니저 등을 이용해 셀프 후원을 하고, 시청자들의 고액 후원을 유도한다고 언급했다.

시청자들은 고액 후원에 따라 선정적인 것 등 원하는 행위를 하는 BJ를 보고 더 큰 금액을 후원하려고 하지만 후원 한도에 막히자 대리 결제 업체를 이용하기도 한다. 숨진 A씨 역시 대리 업체를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청자 기망행위에 해당할 수 있다는 지적에 BJ측은 "후원금에 대해 공지한 약속을 지켰고 조작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유족들은 일부 BJ가 시청자를 속여 이득을 취했다고 주장하며 방송 관계자를 사기죄로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