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도심서 달리는 동물들…이번엔 송아지가 50분간 고속도로 달렸다

경기 안성시 경부고속도로에서 송아지가 차들 사이를 뛰어다니다가 포획되는 소동이 빚어졌다. 연합뉴스
경기 안성시 경부고속도로에서 송아지가 차들 사이를 뛰어다니다가 포획되는 소동이 빚어졌다. 연합뉴스

경기 안성시 경부고속도로에서 송아지가 차들 사이를 뛰어다니다가 포획되는 소동이 빚어졌다.

1일 관계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40분쯤 경기 안성시 경부고속도로 부산방면에서 "송아지가 도로 위를 뛰어다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 송아지는 차로 사이를 넘나들며 부산방면 도로를 역주행해 약 9㎞를 거슬러 올라간 것으로 파악됐다. 송아지를 목격한 차들이 속도를 줄이면서 일부 구간에는 차량 정체가 빚어지기도 했다.

신고받은 경찰과 소방당국은 송아지가 있는 차선을 일시적으로 차단했다. 이후 로프 등을 활용해 신고 50여분 만인 낮 12시 30분쯤 송아지를 포획하는 데 성공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송아지는 안성IC 인근 농장에서 탈출해 고속도로 위를 올라온 것으로 확인됐다. 송아지는 소방당국에 의해 농장주에게 안전하게 인계됐다.

경찰 관계자는 "송아지가 도로에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일부 도로 통행을 차단한 상태에서 포획 작전을 벌였다"며 "이로 인해 일부 구간에 정체가 빚어지긴 했으나 추가 사고 등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경기 성남시의 도로에서 발견된 타조. 독자 제공, 인스타그램 'namhwi'
경기 성남시의 도로에서 발견된 타조. 독자 제공, 인스타그램 'namhwi'

한편 지난달 26일에는 성남 중원구에서 갑자기 나타난 타조가 도로를 뛰어다니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타돌이'라는 이름을 갖고 있는 이 타조는 인근 생태체험장을 탈출, 도로 위에 있는 차량 사이를 1시간 동안 질주하다가 포획됐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