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조민 "엄마 집에 오라고 안 해, 본인 인생 바쁘다" 구독자 고민에 조언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딸 조민 씨가 유튜브 채널을 통해 구독자의 고민에 답했다. 유튜브 채널 '쪼민 minchobae'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딸 조민 씨가 유튜브 채널을 통해 구독자의 고민에 답했다. 유튜브 채널 '쪼민 minchobae'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의 딸 조민 씨가 유튜브 채널을 통해 구독자의 고민에 조언을 해주는 영상을 게시했다.

지난 15일 조 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쪼민 minchobae'에 '5월 쪼민상담소'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해당 영상에서 한 구독자는 "20살 큰 딸이 대학 가면서 자취를 하게 됐다"며 "매일 매일 눈물만 난다. 딸도 엄마 생각할까요"라는 고민을 보냈다.

고민을 본 조 씨는 "제가 확실히 말씀드릴게요"라며 "제가 처음 자취했을 때 저희 어머니가 매주 본가로 오라고 했다. 제가 처음 자취할 때 주말마다 오라고 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지금은 오라고 안 한다. 본인 인생을 살기 바쁘다"라며 "그러니까 어머니(구독자)도 지금은 뭔가 내 아이가 나를 떠나서 상실감이 클 수도 있는데,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딸 없으니까 너무 편해'라는 생각이 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내가 무엇을 하려면 할 수 있고, 쇼핑도 갈 수 있고, 놀러 갈 수도 있고 너무 편하실 것"이라며 "'나는 이렇게 울고 있는데 내 딸은 내 생각할까' 이런 생각하지 마시고 본인 인생에 집중을 해보라"고 조언을 건넸다.

이 밖에도 '남들 앞에 서는 게 너무 힘들다' '37살에 다른 일에 도전 괜찮을까요' 등의 다른 구독자의 고민에는 답변을 하는 시간을 보냈다.

해당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사려 깊고 올곧은 가치관을 가졌다" "모두 긍정적으로 잘 이겨내길" "응원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