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김민재, 축구협 '올해의 선수'로…대구FC 황재원 '男 영플레이어'

김민재, '절대 강자' 손흥민, 이강인 제쳐

'철벽 수비수' 김민재(바이에른 뮌헨)가 5회 연속 수상을 노리던 손흥민을 제치고 처음으로 대한축구협회(이하 협회) '올해의 선수'로 뽑혔다. 대구FC에서는 황재원이 '올해의 남자 영플레이어'에 뽑혔다.

협회는 2일 서울 강서구 메이필드호텔에서 열리는 '2023 KFA 어워즈' 올해의 선수 남자부 수상자로 김민재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올해의 선수'는 2010년부터 한 해 동안 국내·외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대한민국 남녀 축구선수에게 주는 상으로, 협회가 전문가와 축구 기자단에 의뢰해 선정하고 있다.

이번 남자부 주인공은 모두 50명이 투표해 김민재가 모두 137점으로 당당히 1위에 오르면서 첫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2021, 2022년 2년 연속 손흥민(토트넘)에게 밀려 2위에 만족해야 했던 김민재였기에 기쁨은 더욱 컸다. 그는 지난해 상반기 나폴리에서 뛰며 이탈리아 세리에A 우승을 이끌었고, 독일 분데스리가 최강팀 뮌헨으로 이적해 철벽 수비수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역대 최다 수상자(7회)이자 최근 4회 연속 수상에 빛나는 손흥민은 이번 투표에선 113점을 얻어 김민재에 이어 2위에 올랐고,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은 84점으로 3위를 차지했다.

여자부 올해의 선수상은 국가대표팀의 '젊은피' 천가람(화천 KSPO)이 차지했다. 천가람은 여자 '영플레이어'로 뽑힌 지 1년 만에 생애 첫 올해의 선수까지 거머쥐었다.

황재원(대구FC). 매일신문 DB
황재원(대구FC). 매일신문 DB

올해의 남녀 영플레이어로는 항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 주역인 황재원(대구FC)과 여자 월드컵 역대 최연소 출전 기록을 남긴 케이시 유진 페어(무소속)가 각각 선정됐다.

올해의 지도자상은 포항 스틸러스의 FA컵 우승과 K리그1 준우승을 이끈 김기동 감독, WK리그 11년 연속 우승의 대기록을 달성한 김은숙 인천 현대제철 감독이 받았다.

올해의 심판상은 고형진, 박상준(이상 남자 주·부심), 오현정, 김경민(이상 여자 주·부심) 심판이 가져갔다.

또한 협회는 창립 90주년을 맞이해 나이키와 조광래 대구FC 대표, 고(故) 박종환 감독에게는 특별공헌상을 수여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