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여기 중국아니야?" 스타필드 수원 25만명 주말에 몰렸다

지난 26일 문을 연 수원 최대 규모의 복합 쇼핑몰 '스타필드 수원'. 인터넷 커뮤니티 갈무리
지난 26일 문을 연 수원 최대 규모의 복합 쇼핑몰 '스타필드 수원'. 인터넷 커뮤니티 갈무리

경기 수원 최대 규모의 복합쇼핑몰 '스타필드 수원'이 개장 첫 주말 동안 25만여명의 방문객을 맞은 것으로 파악됐다.

28일 한국일보와 스타필드 등에 따르면 스타필드 수원점 방문객은 개장 첫날인 26일 9만533명, 주말인 27일 14만251명을 기록했다. 개장 사흘 차인 이날은 아직 집계가 진행 중이지만 10만명 안팎이 찾았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에서 최대 규모의 복합쇼핑몰이 개장한다는 소식에 스타필드 수원에는 오픈 초기부터 인파가 몰렸다. 특히 지난 27일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붐비는 사람들로 혼잡을 빚는 현장 사진들이 올라왔다.

일부 누리꾼들은 "사진만 봐도 어지립다"는 반응을 보였고, 또 다른 네티즌은 "사람들에게 치여보고 싶으면 이곳으로 오라"고 글을 쓰기도 했다.

실제 수원시는 주말 첫날인 토요일 오후 2시쯤 "현재 수원 정자 스타필드 주변에 극심한 교통정체로 안전사고가 우려된다. 주변을 이용하는 분들은 안전을 고려해 우회하길 바란다"는 안전 안내 문자를 발송했다.

수원시 장안구 정자동에 위치한 스타필드 수원은 지하 8층~지상 8층 규모로 연면적 약 33만1천㎡(10만 평)에 4천500대가 동시 주차 가능한 수원 최대 규모의 복합 쇼핑몰이다. '별마당 도서관'도 서울 외 지역에 처음으로 들어섰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