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유튜브계 백종원 '장사의신'…"카페 조회수 올리는 프로그램 썼다…사과"

유튜브 '장사의신' 캡처
유튜브 '장사의신' 캡처

가게 운영이 어려운 소상공인에게 컨설팅을 제공하는 유튜버 '장사의 신' 은현장 씨가 '네이버 불법 매크로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1일 은 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자신의 네이버 카페를 둘러싼 논란을 해명했다.

은 씨는 "내가 운영하는 네이버 카페에 대해 말하겠다. 많은 분이 문제를 제기했던 내 브이로그 영상 속 컴퓨터 화면은 카페 회원들이 쓴 글에 달린 댓글 수를 크롤링(crawling·웹페이지 정보를 자동 수집하는 작업)해서 수치와 순위로 표현해 주는 프로그램이다"라면서 "그 집계를 통해 회원들에게 보상을 해주려 했고, 네이버에서도 승인해 줬다. 이에 대한 자료, 모자이크 해제 화면도 해명 영상에서 보여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네이버 카페 운영에 대해 사과드릴 게 있다. 2022년 8월경 네이버 카페를 만들었고, 활성화하기 위해 많은 걸 시도했다"며 "그중 카페 운영 경력이 있는 지인의 소개로 '카페 자동 관리 프로그램'에 대해 알게 됐다. 자동으로 댓글을 달아주고 조회수도 올려주는 프로그램이다"고 부연했다.

이어 "공인받은 전문가 플랫폼에서 개발자에게 의뢰해 만드는 프로그램이라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 생각하고 사용했다"며 "광고 글이나 회원님들이 정성스럽게 쓴 에세이글 같은 게시글에 조회수를 10~15씩, 많을 때는 몇백씩도 올렸다. 하지만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걸 알고 중지했다"고 사과했다.

아울러 "광고주님들과 전부 단톡방으로 소통하고 있다. 원하시는 분들께 원하시는 형태로 보상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을 통해 누리꾼들은 "문제인 것을 이제서야 알게 된 것도 문제가 있다", "결국 매크로(자동 입력 반복)가 맞았다" 등 은 씨를 비난하기도 했지만, 일각에선 "암암리에 (매크로) 다 한다", "일단 중립기어를 박겠다"는 의견도 나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