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충주맨 초고속 승진의 진짜 이유 "자극 주기 위해서"

충주시 홍보맨 김선태 주무관이 14일 오후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 글로벌플라자에서 '홍보맨이 들려주는 SNS 이야기'를 주제로 토크콘서트를 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충주시 홍보맨 김선태 주무관이 14일 오후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 글로벌플라자에서 '홍보맨이 들려주는 SNS 이야기'를 주제로 토크콘서트를 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조길형 충주시장이 충주시를 알리는 데 일등공신인 김선태(36) 주무관의 초고속 승진 이유를 직접 밝혔다.

조 시장은 7일 유튜브 채널 '충주씨'에 올라온 영상을 통해 "그 친구가 예뻐서 시킨 건 아니고, 더 부려 먹으려고 (승진시켰다)"며 "그 친구는 모르게 하라"고 농담했다.

이어 "아이디어 사업은 고갈된다. 자극을 주기 위해 (승진시켰다)"며 "승진하면 2~3년은 더 열심히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김 주무관은 충주시 유튜브 채널 '충TV'에서 홍보맨으로 활동 중이다. 그는 이 채널에서 편집부터 촬영과 기획, 섭외, 출연 등을 모두 담당한다. 그의 노력 덕분에 '충TV'는 최근 60만 구독자를 돌파했다. 이는 공공기관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운데 가장 많은 구독자 수다.

이같은 공로를 인정받은 김 주무관은 지난달 정기 인사에서 지방행정주사(6급)로 특별 승진했다. 통상 행정 9급 공무원이 6급으로 승진하려면 15년 정도가 걸리는데, 2016년 9급으로 입직한 김 주무관은 7년 만에 초고속 승진한 셈이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