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채널 폐쇄한 북한 유튜버 '유미'…디올백에 킹크랩 먹방으로 복귀

킹크랩이 올라간 밥상 등 북한 주민들이 잘 먹고 잘산다는 식의 체제 선전을 유튜브에 올린 북한 유튜버 '유미'. 올리비아 나타샤(유미) 유튜브 갈무리
킹크랩이 올라간 밥상 등 북한 주민들이 잘 먹고 잘산다는 식의 체제 선전을 유튜브에 올린 북한 유튜버 '유미'. 올리비아 나타샤(유미) 유튜브 갈무리

북한 선전 영상을 선보이다 계정이 폐쇄됐던 '평양에 사는 유미'가 다시 유튜브에 채널을 개설해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유튜브에 따르면 유미는 지난해 7월 17일 유튜브에 재가입해 '올리비아 나타샤'라는 채널에서 영어로 일상 브이로그 등을 올려온 것으로 파악됐다.

가장 최근인 지난달 4일 올라온 영상에서 유미는 "여기 한국에서는(here in korea)" 2024년 새해를 앞두고 가족, 친척, 친구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느라 바빴다고 언급했다.

특히, 킹크랩 등 보통 북한 주민들은 맛 보기 어려운 여러 음식들이 차려진 상 앞에서 지난해 31일을 가족과 함께 보냈다고 말하기도 했다.

평양 지하철을 소개하는 영상에선 크리스찬 디올의 '레이디 디올'로 보이는 검정 누빔 패턴 가방을 들고 있었다. 해당 가방은 진품인 경우 1천만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영상에서도 유미는 승마를 배우거나 발레를 하는 등 대다수 북한 주민은 좀처럼 경험하기 어려운 상류층의 일상을 누리고 있는 것으로 추측된다.

구글은 지난해 6월 실상과 동떨어진 북한 홍보 영상을 유미와 함께 '송아 채널(셀리 파크스)' 등의 유튜브 계정을 폐쇄했다.

또,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구글의 삭제 조치에 앞서 국가정보원 요청에 따라 해당 채널들의 국내 접속을 차단하기도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