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가수 나얼, '건국전쟁' 관람 인증샷…악플에 댓글 창 폐쇄

12일 가수 나얼이 자신의 SNS에 영화 '건국전쟁' 포스터 사진을 게시했다. 나얼 인스타그램
12일 가수 나얼이 자신의 SNS에 영화 '건국전쟁' 포스터 사진을 게시했다. 나얼 인스타그램

최근 개봉한 이승만 전 대통령의 생애와 정치를 조명한 다큐멘터리 영화 '건국전쟁'이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가수 나얼이 SNS에 관람 후기를 올렸다가 진보 성향 네티즌들로부터 비난받았다.

지난 12일 밤 나얼은 자신의 SNS에 건국전쟁 포스터, 성경 사진과 함께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자유롭게 하려고 자유를 주셨으니 그러므로 그 안에 굳게 서고 다시는 속박의 멍에를 메지 말라. (갈라디아서5:1) 킹제임스 흠정역"이라고 써서 게시했다.

이승만 전 대통령은 스무 살에 입학한 배재학당에서 기독교 신앙을 접한 뒤 이후 세계적 기독교 행사에 한국 대표 자격으로 참여했다. 나얼 역시 독실한 기독교 신자로 알려져 있다.

이에 친야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나얼 참 좋아했는데 이승만을 존경하는 건 개인 취향 문제가 아니라 지능 문제다. 어쩔 수 없다. 잘 가시라" "차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노리는 게 아닐까" "와 나얼 정뚝떨(정이 뚝 떨어짐)이다" "저쪽 진영에서 이승만 띄우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듯"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현재 나얼 SNS에 게시된 해당 글에 대한 댓글 창은 폐쇄된 상태다.

한편 국민의힘 등 보수 진영에서는 이승만 전 대통령을 조명한 건국전쟁의 관람 후 인증샷을 남기는 등 관람을 독려하고 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등 진보 진영은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탄생 100주년 다큐멘터리 영화 '길 위에 김대중' 관람을 독려하기도 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각각 영화를 공개 관람하기도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