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그랜드썬봉사단, 장애인복지시설 ‘선아의 집’ 찾아 자원봉사

장애우들과 소통·공감하며 나눔 실천

그랜드썬봉사단이 27일 부산 금정구 장애인복지시설인 '선아의 집'을 찾아 자원봉사 활동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그랜드썬봉사단]
그랜드썬봉사단이 27일 부산 금정구 장애인복지시설인 '선아의 집'을 찾아 자원봉사 활동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그랜드썬봉사단]

그랜드썬봉사단이 27일 부산 금정구 장애인복지시설인 '선아의 집'을 방문해 자원봉사 활동을 펼쳤다.

27일 그랜드썬봉사단에 따르면 이날 봉사단은 장애우들과 함께 산책·체육활동, 시설환경 정리 등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특히 독립적인 야외활동이 어려운 지적장애 청소년들을 위해 부산해양자연사박물관과 부산대학교 대운동장에서 장애인과 비장애인을 1대 1로 매칭해 다양한 야외활동을 즐겼다.

1950년대 말 전쟁고아 수용시설에서 출발한 '선아의 집'은 1970년대부터 장애인 복지사업으로 전환했으며 소외된 장애우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과 훈련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정민영 그랜드썬봉사단 단장은 "길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장애우분들과 소통과 공감을 할 수 있는 매우 귀중한 시간이었다"며 "진정한 나눔의 의미를 실천하는 봉사단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그랜드썬봉사단은 모든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나눔의 의미를 실천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출범해 매월 1회 이상 취약·소외계층과 도움이 필요한 곳에 다양한 봉사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