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한동훈 "'기후 공약' 표 되지 않아도 미래 위해 결단"

기후 스타트업에 공약 택배…'뭔 도움 되겠냐' 여의도 문법 지적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서울 성동구의 한 북카페에서 '기후 미래 택배' 현장 공약 발표 후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서울 성동구의 한 북카페에서 '기후 미래 택배' 현장 공약 발표 후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4·10 총선 공약 '기후 미래' 택배를 배송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초록색 상의에 국민의힘 상징색인 빨간 택배기사 조끼를 입고 서울 성수동 북카페에 모인 기후 스타트업 관계자들에게 공약 택배를 전달했다.

한 위원장은 기후 공약을 소개하면서 "정치하는 사람들이 기후 관련 문제에 대개 '단기적으로 표가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이건 정치 입장에서 '가성비'가 떨어진다. 우리가 100년 뒤에 정권을 잡겠다고 정치하는 게 아니지 않느냐"고 말했다.

그는 "'북극곰이 어렵다는 건 알겠는데 당장 우리가 표를 얻는 데 뭔 도움이 되겠냐'는 식의 접근"이라며 "정말 논의가 필요한 문제에 대해선 자신이 없기도 하고 잘못 건드렸다가 마이너스(-)가 되기 쉽기에 그냥 서로 웃으면서 넘어가는 게 지금까지 대부분 정치의 공식이자 소위 말하는 '여의도 문법'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데 정치가 중요한 건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결단을 책임지고 할 수 있다는 점이다. 중장기적으로 이 나라 동료시민에 대해 책임감 있는 정책을 생각하는지, 안 하는지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위임받은 정치권력은 꼭 당장 먹거리를 위해서만 쓰여야 하는 건 아니다. 단기간의 표에 크게 도움이 안 되더라도 계획적으로 중요한 이슈에 대해 논의하고 준비해야 한다"며 "나와 국민의힘은 부족하지만 그런 정당이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