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역사강사 황현필, 김덕영 '건국전쟁' 감독 향해 "독립운동가 존경 안 하냐"

"파묘, 항일적 영화인데 왜 좌파 영화냐고…독립운동 존경하는 게 좌파라면 좌파하겠다"

서울 한 영화관의 상영 시간표에 이승만 전 대통령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건국전쟁'과 '기적의 시작'이 띄워져 있다. '건국전쟁'은 최근 누적 관객 수 100만 명을 돌파했다고 배급사 다큐스토리가 밝혔다. 연합뉴스
서울 한 영화관의 상영 시간표에 이승만 전 대통령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건국전쟁'과 '기적의 시작'이 띄워져 있다. '건국전쟁'은 최근 누적 관객 수 100만 명을 돌파했다고 배급사 다큐스토리가 밝혔다. 연합뉴스

인기 역사 강사 황현필 씨가 영화 '파묘'를 비판한 김덕영 '건국전쟁' 감독에게 "독립운동가를 존경하지 않느냐"고 질문했다.

황 씨는 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영화 '파묘' 보고 왔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황 씨는 영상 도입부에 "다큐 영화는 사실에 입각해서 영화가 만들어지고 연기자들이 연기를 하는 극영화는 픽션에 의해 만들어진다"며 장르로서 건국전쟁(다큐영화)과 파묘(극영화)를 구분했다.

이어 "다큐 영화인데도 불구하고 거짓말과 감추기로 일관했던 이승만 영화 '건국전쟁' 김덕영 감독이 파묘를 좌파영화라고 했다"고 말했다.

황 씨는 이어 주인공들 이름에 독립운동가 이름을 차용한 것, 차량번호에 여러 독립 운동 관련 날짜가 들어간 것, 일제 쇠말뚝 등을 언급하며 "항일적인 영화인데 이게 왜 좌파영화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자신을 좌파가 아닌 진보주의자라고 소개하며 "저는 공산주의와 사회주의를 싫어하기 때문에 좌파라는 단어를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면서도 "독립운동을 존경하는 게 좌파고 일제의 조선 침략과 일제강점기 식민지 수탈에 대해 분노하는 게 좌파라면 좌파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좌파의 반대인 우파는 우리 독립운동가를 존경하지 않는가? 김덕영 감독께 물어보고 싶다"고 김 감독을 직격헀다.

영화 파묘 주인공들 이름 상덕, 영근, 화림, 봉길 등은 모두 일제강점기 독립운동가의 이름과 같다. 영화 속에 나오는 차량의 번호는 0301(3·1절), 1945(광복한 해), 0815(광복절)다.

앞서 김덕영 감독은 지난달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반일주의를 부추기는 '파묘'에 좌파들이 몰리고 있다. '건국전쟁'에 위협을 느낀 자들이 '건국전쟁'을 덮어버리기 위해 '파묘'로 분풀이를 하는 중"이라고 말한 바 있다.

그는 또 최근 건국전쟁2 제작보고회에서 "반일이니 항일이니 근거 없는 민족 감정을 악용하는 영화보다 대한민국을 구한 사람에 대한 영화에 눈을 돌려달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이승만 전 대통령의 일대기를 다룬 영화 건국전쟁은 누적 관객 수 100만명을 돌파했다. 김 감독은 이 전 대통령의 탄생 150주년이 되는 내년 3월 26일 개봉을 목표로' 건국전쟁2' 제작에 들어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