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전남 완도서 길고양이 32마리 떼죽음…"독극물 의심"

대구 남구 대명동 주택가에서 배고픈 길고양이가 사료를 먹기 위해 '캣맘'을 기다리고 있다. 정운철 기자 woon@imaeil.com
대구 남구 대명동 주택가에서 배고픈 길고양이가 사료를 먹기 위해 '캣맘'을 기다리고 있다. 정운철 기자 woon@imaeil.com

전남 완도에서 길고양이들이 원인을 알 수 없는 떼죽음을 당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5일 전남 완도경찰서에 따르면 완도군 완도읍 시가지 한 거리에서 고양이 32마리가 죽어있다는 주민 신고가 지난 1일 접수됐다.

고양이들의 폐사체는 지난달 19일을 기점으로 발견되기 시작했다.

먹이를 주는 등 평소 길고양이를 돌본 한 시민이 고양이들의 집단폐사가 계속되자 경찰에 신고했다.

고양이들의 사체에서 외관상 특이점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들은 죽은 고양이들의 토사물에서 돼지비계가 발견된 점 등을 근거로 독극물 섭취를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농림축산검역본부에 길고양이 사체 부검을 의뢰하는 등 정확한 경위를 파악 중이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