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외과의사회장 "의대 500명 이하서 늘리고, 기피과목 지원해야"

전공의 집단이탈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인턴·레지던트 등 수련과정을 모두 마친 '전문의' 중심으로 운영되는 중형병원들이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10일 서울 시내 한 종합병원에서 의료 관계자와 의대생이 의과대학과 이어진 통로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공의 집단이탈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인턴·레지던트 등 수련과정을 모두 마친 '전문의' 중심으로 운영되는 중형병원들이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10일 서울 시내 한 종합병원에서 의료 관계자와 의대생이 의과대학과 이어진 통로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외과의사회가 10일 "500명 이하 선에서 의대 정원을 늘리되 기피 진료과목에 대한 지원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세라 대한외과의사회 회장은 이날 서울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의사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진료과목 간 (의사 수급의) 균형이 깨졌기 때문에 수가 인상을 포함해 의사들이 기피하는 과목에 대해 재정적 지원을 해야 한다"며 "갑자기 2천명을 늘리는 것으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으니 정부가 의료계와 500명 이하의 규모에서 점차 정원을 늘리는 것을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지난해 10월 서울시의사회에서 의대 증원에 대해 설문을 실시한 결과 설문자의 약 25%가 증원에 찬성했다. 다수가 500명 이하의 규모에 동의했다"고 말했다.

정부가 병원을 떠난 전공의들의 면허 정치 처분을 강행한다고 밝힌 것에 대해선 "겁박만 일삼아서는 자발적으로 의업을 포기하고 숨어버린 전공의들을 끌어내지 못한다"며 "구속과 처벌 같은 얘기를 반복하는 것은 협상을 이끌어 나가는 자세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