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김제동 "출마한 듯 살았다…이제 사회적 발언 줄일 것"

방송인 김제동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열린 에세이 '내 말이 그 말이에요' 출간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방송인 김제동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열린 에세이 '내 말이 그 말이에요' 출간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야권 성향 인사로 분류됐던 방송인 김제동씨가 "앞으로 사회적 발언은 줄이고 웃기는 일을 하고 싶다"고 다짐했다.

김씨는 13일 서울 중구 정동길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열린 신간 '내 말이 그 말이에요'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신간에는 그가 집에서 살림하고, 전국을 돌아다니며 아이들과 만나면서 나눈 소소한 이야기를 담았다. 그는 "(키우는) 개와 저랑 같이 밥 나눠 먹는 이야기"라고 소개했다.

김씨는 "8년 전에는 시선이 바깥으로 향했다. 사람들과 어떻게 같이 살 것인가를 고민했다"며 "이번에는 그 시선이 조금 안쪽으로 들어왔다. 시간도 흘렀고, 내가 어떻게 살 것인가를 고민했다. 다른 사람 힐링할 여유가 없었다. 알아서들 잘 살겠죠"라고 말했다.

잦은 사회적 발언으로 주목을 받았던 그는 "저를 만나면 어떤 분들은 자꾸 응원한다는 것이다. '왜 요즘 TV에 안 나와요' '나도 알아 힘내'라고 말씀하시는 분들도 계셨다"며 "그냥 노려보는 분들도 있었고, 밥 먹는데 욕하는 분들도 있고 어느 순간 늘 총선에 출마한 듯한 삶을 살고 있는 것"이라고 토로했다.

김씨는 "사회 문제가 이제 뭔지도 모르겠다. 사람들을 만나는 데 그런 게 장벽이 된다면, 제가 했던 방식이 의미가 있을까라는 생각도 든다"고 설명했다.

이어 "안 시끄럽게 살고 싶고, 피하고 싶다. 무섭고, 두렵다"며 "지금 저에게 제일 중요한 문제는 아이들과 만나고, 경복궁에서 만난 사람들과 역사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