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새는 물 막는다" 한국수자원공사-봉화군, 노후 상수관망 정비사업 착수

2029년까지 6년간 총사업비 395억원 투입
군내 원활한 용수공급 및 수질 안정성 확보 가능

지난 20일, 한국수자원공사와 봉화군이 '24년 신규 노후 상수관망 정비사업 위·수탁 협약' 체결했다. 한국수자원공사 낙동강유역본부 사진 제공
지난 20일, 한국수자원공사와 봉화군이 '24년 신규 노후 상수관망 정비사업 위·수탁 협약' 체결했다. 한국수자원공사 낙동강유역본부 사진 제공

한국수자원공사 낙동강유역본부(본부장 김세진)가 지난 20일 봉화군청에서 노후상수도 시설개선을 위한 '24년 신규 노후 상수관망 정비사업' 위·수탁 협약을 체결하고 사업에 착수했다.

한국수자원공사와 봉화군은 지난 2019년부터 총사업비 83억을 투입하여 1차 현대화사업(춘양 정수장 재건설)을 진행 중이며, 올해 6월까지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2029년까지 6년간 총사업비 395억원이 투입된다. 봉화군 내 노후 상수관 교체 및 정비를 통하여 사업대상지 대상 유수율을 85%까지 올리는 것을 목표로 한다. 유수율은 수돗물 총수량 중 시민에게 공급돼 요금으로 부과되는 수량 비율이다. 유수율을 높일 수록 낭비되는 물을 줄일 수 있어 수도 요금 인상을 억제할 수 있다.

김세진 한국수자원공사 낙동강유역본부장은 "한국수자원공사의 상수도 운영 경험과 전문 기술을 활용해 봉화군민이 깨끗한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이용하는데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고 말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원활한 용수공급 및 수질 안정성 확보가 가능해져 보다 많은 군민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연간 비용 절감효과로 봉화군의 재정 건전성 제고에도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